"인도네시아 야외 경기, 덥다고 못 느낄 정도"
[아시안게임] 3대3 농구 박지은 "폭염 속 훈련, 8강 진출에 도움된 듯"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여자 3대3 농구 대표팀 선수들은 모두 국내 여자프로농구 무대에서 실력을 갈고 닦은 현직 프로 선수들이다.

김진영과 박지은은 청주 국민은행, 최규희와 박지은은 아산 우리은행에서 주축 역할을 맡고 있다.

이들은 3대3 농구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자, 대표팀을 따로 꾸려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3대3 농구는 많은 것이 생소하다.

3명의 선수가 코트 절반의 공간에서 뛰고 점수 체계도 다르다.

5대5 농구의 2점 슛은 1점, 3점 슛은 2점으로 인정받는다.

뭐니뭐니해도 가장 다른 점은 경기 환경이다.

경기 내내 귀를 때리는 시끄러운 클럽 음악이 경기장을 진동한다.

코트는 야외에 설치돼 기후 환경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특히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도네시아는 연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국내 프로리그에서 뛴 대표팀 선수들로선 적응하기 쉽지 않다.

하지만 대표팀 선수들은 환경 문제를 딛고 조별리그를 3전승으로 통과했다.

조별리그 모든 경기에서 상대 팀을 압도적으로 누르며 조1위를 손쉽게 차지했다.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2-9로 승리해 8강 진출을 확정한 대표팀의 주장 박지은은 국내 훈련이 큰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3대3 농구 분위기와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국내에서 팀 동료들과 많은 훈련을 했다"라면서 "선수들끼리 많은 대화를 나누고 열심히 훈련한 게 좋은 영향을 준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지은은 "특히 올해 한국 날씨가 유난히 더웠던 게 대표팀엔 약이 됐던 것 같다.

여기 (인도네시아) 날씨가 하나도 덥지 않다"라며 웃었다.

대표팀은 26일 같은 장소에서 대만과 8강전을 치른다.

해당 경기에서 승리하면 4강전과 메달 결정전까지 소화해야 한다.

하루에 3경기를 치러야 해 체력적으로 부담될 수도 있다.

그러나 박지은은 "(프로리그에서) 해왔던 게 있어 문제없다"라며 "지금은 상대 팀보다 우리 플레이에 집중하고 있다.

어떤 팀을 (결승에서) 만나든 최고의 기량으로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라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