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복식, 모두 일본에 패…성지현도 8강 좌절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8강 손완호·최솔규-강민혁만 남았다

한국 배드민턴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에서 8강까지 두 팀만 살아남아 위기에 놓였다.

남자단식 손완호(30·인천국제공항)와 남자복식 최솔규(23·요넥스)-강민혁(19·삼성전기)이 개인전 메달의 희망을 이어나갈 중책을 맡았다.

앞서 대표팀은 단체전에서 남녀 모두 40년 만의 노메달에 그쳤다.

남자단식 세계랭킹 5위 손완호는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배드민턴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세계랭킹 53위 리지지아(말레이시아)를 2-0(21-11 21-17)으로 가볍게 제치고 8강에 올랐다.

손완호는 26일 8강에서 세계랭킹 10위 니시모토 겐타(일본)과 4강 진출권을 놓고 겨룬다.

신예 남자복식 최솔규-강민혁은 16강전에서 란키레디 사트윅 사이라즈-셰티 치라그(인도)를 2-1(21-17 19-21 21-17)로 제압하고 8강에 안착했다.

최솔규-강민혁은 8강에서 세계랭킹 15위인 리저훼이-리양(대만)과 맞붙는다.

아시안게임 배드민턴은 동메달 결정전을 따로 치르지 않기 때문에 8강에서 승리해 4강에 오르면 동메달을 확보한다.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8강 손완호·최솔규-강민혁만 남았다

다른 선수들은 8강이나 16강에서 탈락해 메달 도전을 이어가지 못했다.

여자복식은 모두 8강에서 일본의 강적들을 만나 패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8위 이소희(24·인천국제공항)-신승찬(24·삼성전기)은 8강전에서 세계랭킹 1위 후쿠시마 유키-히로타 사야카(일본)에 0-2(13-21 17-21)로 패했다.

이소희-신승찬은 이번 대회 출전한 대표팀의 에이스로 꼽혔지만, 8강에서 만난 상대가 너무 강했다.

세계랭킹 48위 여자복식 김혜린(23·인천국제공항)-공희용(22·전북은행)도 8강에서 세계랭킹 2위 마쓰토모 미사키-다카하시 아야카(일본)에게 0-2(10-21 7-21)로 완패했다.

마쓰토모-다카하시는 전 세계랭킹 1위이자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복식 금메달리스트다.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8강 손완호·최솔규-강민혁만 남았다

남자단식 유망주 허광희(23·삼성전기)는 16강전에서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천룽(중국·세계랭킹 7위)을 상대로 선전했으나 접전 끝에 0-2(22-24 18-21)로 패했다.

1게임에서 20-20 듀스를 22-22까지 이어갔고, 2게임에서도 천룽을 끝까지 압박했으나 승리를 거두지는 못했다.

남자복식 서승재(21·원광대)-김원호(19·삼성전기)도 16강전에서 파자르 알피안-무함마드 리안 아르디안토(인도네시아)에게 0-2(18-21 13-21)로 지면서 이번 대회 일정을 마쳤다.

여자단식 에이스 성지현(27·인천국제공항·세계랭킹 9위)은 16강전에서 세계랭킹 4위 인타논 랏차녹(태국)에게 0-2(15-21 22-24)로 패해 짐을 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