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한국 여자배구, 베트남 꺾고 8강 조기 확정

한국 여자배구가 베트남을 꺾고 8강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 10위)은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B조 4차전에서 베트남을 세트 스코어 3-0(25-20 25-15 25-19)으로 꺾었다.

3승(1패)째를 챙긴 한국은 예선 최종전(27일 대만) 결과와 상관없이 8강 진출권을 확보했다.

물론 더 높은 순위를 위해 대만전 승리도 필요하다.

총 11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한국을 포함한 6개국이 B조에 묶였다.

이 중 4개국이 8강에 진출한다.

인도(3패)와 베트남(1승 3패)이 이미 3패를 당해, 한국은 2팀을 제쳤다.

23일 세계랭킹 1위 중국에 0-3으로 완패한 한국은 베트남전 승리로 다시 분위기를 띄웠다.

'배구 여제'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블로킹 4개를 포함해 21점이나 올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센터 김수지(IBK기업은행)도 11득점 하며 친구 김연경을 도왔다.

◇ 25일 전적(자카르타 GBK 배구장)
▲ 여자배구 B조 조별리그 4차전
한국(3승 1패) 0(25-20 25-15 25-19)0 베트남(1승 3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