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우상혁, 남자높이뛰기 공동 1위로 결선 진출

우상혁(22·서천군청)이 공동 1위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높이뛰기 결선에 진출했다.

우상혁은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높이뛰기 예선에서 2m15를 뛰어 가볍게 결선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2m10과 2m 15를 각각 1차 시기에서 성공한 우상혁은 더는 경기를 치를 필요가 없었다.

우상혁은 1차 시기에 2m 15를 넘은 왕위, 바오룽(이상 중국), 이토 다카시, 도베 나오토(이상 일본), 란다와 싱(말레이시아)과 공동 1위를 차지했다.

2m33으로 이번 대회 참가자 중 시즌 최고 기록을 보유한 뛴 마지드 가잘(시리아)도 한 차례 실패하긴 했지만, 2m15를 뛰어 공동 7위로 결선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는 2017년 세계육상경기연맹(IAAF)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에 뽑힌 높이뛰기 일인자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이 발목 부상 탓에 나서지 않는다.

2m30대 초반의 개인 기록을 가진 선수들이 우승을 놓고 다툴 전망이다.

2m30을 한 차례 뛴 우상혁도 우승 후보군에 포함됐다.

우상혁은 자카르타에 도착하기 전 "내가 다크호스 정도는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예선에서의 모습은 다크호스 이상이다.

우상혁은 기분 좋게 예선을 치른 뒤 "계획대로 무난하게 예선을 통과했다.

결선에서도 100% 이상 힘을 쏟아 후회 없는 경기를 펼치겠다.

좋은 경기 내용, 결과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남자높이뛰기 결선은 27일 오후에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