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난 장혜진, 10점 행진으로 에이스 역할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단체전, 남북 대결 가볍게 승리하고 준결승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단체전, 남북 대결 가볍게 승리하고 준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성사된 양궁 남북 대결에서 우리 대표팀이 가볍게 승리했다.

장혜진(31·LH), 강채영(22·경희대), 이은경(21·순천시청)으로 이뤄진 여자 리커브 대표팀은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여자 리커브 단체 8강전에서 북한에 세트 승점 6-0으로 승리했다.

북한팀은 전날 혼성전 결승 진출에 성공한 강은주를 비롯해 리지향, 박향순으로 우리를 상대했다.

우리팀은 1세트에서 이미 세 선수가 10점을 한 발씩 쏘며 북한을 10점 차로 제치고 세트 승점 2점을 가져왔다.

2세트에서 이은경이 첫발에서 7점으로 흔들렸으나 이내 세 선수가 나란히 10점을 쏘면서 2세트도 승리해 세트 승점은 4-0이 됐다.

대표팀은 3세트도 가뿐히 승리하고 준결승을 확정했다.

앞서 여자 개인전과 혼성에서 연이어 8강에 떨어지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장혜진은 이날 자신감을 되찾은 듯 침착하게 10점 행진을 이어갔다.

북한은 강은주가 선전했으나 나머지 선수들의 실력이 그에 미치지 못해 우리와는 큰 수준차를 보였다.

이날 남북의 8강 경기 중에는 양 팀 지도자들과 남자 선수들이 나란히 서서 대화를 나누며 화기애애하게 응원하기도 했다.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는 "북한이 아시안게임이나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세계선수권대회 정도만 출전하기 때문에 국제무대에서 남북 대결이 이뤄지는 것이 자주 있는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일본-인도네시아의 8강전 승자와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