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광저우 4관왕 이어 2개 금메달 추가
수영 박태환·펜싱 남현희 6개金 타이 기록
유서연 선수가 2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볼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볼링 3인조 경기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유서연 선수가 2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볼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볼링 3인조 경기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여자볼링 국가대표 류서연(30·평택시청)이 하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6개째를 목에 걸었다.

류서연은 24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볼링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볼링 여자 6인조 경기에서 이나영(32·용인시청), 김현미(30·곡성군청), 이연지(30·서울시설공단), 한별(26·구미시청), 백승자(27·서울시설공단)와 함께 출전, 총점 8338점으로 우승했다.

이로써 류서연은 아시안게임에서 개인 통산 6번째 금메달을 수확했다. 펜싱 남현희와 수영 박태환의 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 6개 기록과 같은 반열이다.

류서연은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여자 3인조에서 우승한 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개인전, 개인종합, 5인조, 마스터스를 휩쓸어 일약 4관왕에 올랐다. 한국 선수의 하계 아시안게임 4관왕은 1986년 서울 대회 양창훈(양궁), 유진선(테니스) 이후 24년 만에 쾌거였다.

류서연은 24일 경기를 마친 뒤 "모든 선수가 함께 고생하며 금메달을 따내 기분이 너무 좋다"며 "또 이번 대회 팔렘방에서 그동안 우리나라 금메달이 잘 나오지 않았는데 이렇게 우승해 더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를 자신의 마지막 아시안게임이 될 것으로 전망한 그는 "내년 세계선수권에도 나갈 수 있도록 국내 선발전부터 잘 준비하겠다"며 "특히 가족들이 제 국제대회를 처음으로 보러 오셨는데 이렇게 우승까지 하게 돼 더 기쁘다"고 즐거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