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아시안게임 9체급 중 금메달 5개 석권 중…대회 전체 절반 이상 노려
[아시안게임] "발은 내 땅에, 눈은 세계로"… 北 역도 감독·선수가 밝힌 비결

북한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역도 부문을 휩쓸고 있다.

24일까지 치러진 9개 체급에서 5개의 금메달을 손에 넘었다.

남은 6체급에서도 2∼3개의 금메달 추가가 유력하다.

"북한 체육은 왜 강할까"라는 질문은 2012년 런던올림픽부터 꾸준히 나왔다.

여러 분석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북한 역도 지도자와 선수에게 직접 이유를 묻고, 답을 듣기는 어려웠다.

그들은 늘 단답형으로 '사상 덕'이라고 하거나, 답을 피했다.

2018년 아시안게임에서는 다르다.

북한 역도는 여전히 강하다.

그런데 이제 북한 지도자와 선수들이 꽤 긴 시간 동안 대화를 한다.

북한의 리철남 감독, 국제대회 경험이 많은 77㎏급 금메달리스트 최전위(25), 69㎏급에서 우승한 신예 오강철(25)에게 "북한 역도가 강한 이유"를 물었다.

이들은 질문을 피하지 않고 비교적 길고, 성실하게 답했다.

예전처럼 '사상'을 이유로 꼽기도 했지만, 새로운 답도 나왔다.

일단 이들의 동시에 꼽은 답은 '집중력 있는 훈련'이다.

리철남 감독은 "우리는 훈련에 모든 걸 바친다.

강훈련 뒤에는 조국의 명예가 있으니, 사사로운 감정에 사로잡히지 않고 우리의 젊음을 모두 바친다는 자세를 갖췄다"고 했다.

최전위도 '정신력'을 자랑했다.

그는 "우리는 훈련을 하면 그 밖의 것은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

그리고 경기장에 진입하면 무조건 이긴다는 정신밖에 없다"고 했다.

이들이 직접 말하지 않았지만, 성공한 스포츠 선수는 '닫힌 신분 사회'를 여는 열쇠가 될 수도 있다.

이런 간절함에 북한 선수들은 고된 훈련을 견디고, 승리에 집중한다.

'라이징 스타' 오강철의 말에 힌트가 있다.

그는 "과학자, 기술자는 일생을 바쳐서 성공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 체육인들은 20대에 성공해야 한다"며 "20대에 조국을 떠받드는 기둥이 된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했다.
[아시안게임] "발은 내 땅에, 눈은 세계로"… 北 역도 감독·선수가 밝힌 비결

외부에서는 세계 역도 최강 중국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북한 역도가 발전했다고 분석한다.

리철남 감독은 이런 시각을 일부 인정하면서도 '북한만의 것'을 강조했다.

리철남 감독은 "(중국과 함께 훈련하는 등의) 환경적인 부분이 도움될 수는 있다.

좋은 건 받아들인다.

남의 것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하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훈련이나 체육 기술 발전에 '주체'를 세운다.

주체적인 입장에서 조선 사람들의 체질에 맞게 훈련 수단, 방법, 과학, 기술을 도입한다"고 말했다.

인상적인 말이 이어졌다.

리 감독은 "'발은 자기 땅에 붙이고, 눈은 세계를 보라'라는 말이 있다"며 "세계를 보되, 주체적인 눈으로 봐야 한다.

그게 체육 기술을 발전시키는 길이다"라고 덧붙였다.
[아시안게임] "발은 내 땅에, 눈은 세계로"… 北 역도 감독·선수가 밝힌 비결

북한 역도는 오랜 시간을 두고 꾸준히 성장했다.

집중투자를 더 해 성장 속도가 배가되면서 아시아를 넘어 세계 역도계를 흔들고 있다.

역도 강국과의 교류를 통해 쌓아온 비결이 북한식 집중 훈련을 통해 더 큰 성과를 만들었다.

성과를 낸 북한 역도 지도자와 선수들은 자부심을 드러내며 밝게 웃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