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동료들에게 미안…내 조국 위해서 뛰는 것도 중요"
사진='더선' 홈페이지 캡처

사진='더선' 홈페이지 캡처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같은 팀 동료들에게 미안한 감정을 전했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일간지 더선과 인터뷰에서 "토트넘은 나의 소속팀이다. 팀을 떠나 있어야 하는 게 동료에게 미안하다. 하지만 나의 조국을 위해서 뛰는 것도 중요하다. 그래도 솔직히 미안한 마음을 느낀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오는 11일 기성용의 새팀인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뛴 뒤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오는 13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에 합류한다.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이 우승을 차지하면 손흥민은 병역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최근 토트넘과 2023년까지 재계약한 손흥민의 병역 문제는 한국 뿐만 아니라 영국 현지 언론에서도 큰 주목을 받았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병역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하고 싶다. 아직 금메달을 딴 것도 아니다. 우승을 위해 아시안게임에 나선다. 우승 트로피는 한국에도 좋은 일이다. 아시안게임 참가가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우승을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