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국가대표 감독 연봉과 유소년 축구 활성화 지원
정몽규 회장, 대한축구협회에 40억원 기부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이 대한축구협회에 4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31일 "정몽규 회장이 축구발전을 위해 거액을 기부하기로 했으며, 협회는 정 회장의 뜻을 존중해 세부 활용 계획을 세운 뒤 찬조금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부금 40억원은 정몽규 회장의 뜻에 따라 새로 선임하는 국가대표팀 감독의 연봉을 지원하고, 유소년 축구를 활성화하는 데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정몽규 회장의 거액 기부는 처음이 아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수장에 오른 정몽규 회장은 이전까지 총 29억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각급 대표팀 격려금과 2017년 20세 이하 월드컵 대회운영비, 지도자 해외 파견비 등에 사용됐다.

정 회장은 이와 별도로 2015년부터 '포니정 재단'을 통해 어려운 형편의 중학교 선수들 60명에게 각각 200만원씩 매년 총 1억 2천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협회는 "정몽규 회장은 회장 취임 이후 협회로부터 급여나 업무추진비를 일절 받지 않고 활동 중"이라며 "국제축구연맹(FIFA) 평의회 등 국제행사 참석 비용은 물론, 해외 축구계 인사의 국내 초청 비용도 전액 본인 부담으로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