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스포츠 매체 '기대 이상 성적 낸 팀 순위' 선정
1위는 크로아티아, 한국에 패한 독일 최하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의 한 스포츠 매체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낸 팀 순위'에 대한민국 대표팀을 32개국 중 19로 평가했다.

미국 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18일(한국시간) "한국은 조별리그 탈락이 거의 확정된 상태에서 (세계 최강) 독일을 2-0으로 꺾는 이변을 만들었다. 다만 한국 대표팀은 스웨덴과 멕시코전에서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선보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전에 과도한 집착을 보였는데도 별다른 모습을 펼치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이 순위의 1위 자리에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크로아티아를 선정했다.

그러면서 "크로아티아는 월드컵 유럽지역예선을 플레이오프 끝에 겨우 통과한 팀이다. 그러나 본선 무대에서 매 경기 기적 같은 모습을 펼치며 결승까지 진출했다"라고 소개했다.

아시아 팀으로는 유일하게 16강에 오른 일본이 2위 자리에 올랐다. 일본은 16강에서도 '황금세대' 벨기에를 맞아 2-0으로 앞서다 2-3으로 역전패했다.

3위는 무적함대 스페인을 꺾고 8강에 진출한 개최국 러시아가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프랑스는 대회 전부터 우승 후보로 꼽힌 탓에 9위에 그쳤으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포르투갈과 리오넬 메시의 아르헨티나는 모두 16강 진출에 그쳐 28위와 29위 자리로 밀려났다.

최하위인 32위 자리에는 한국에 2-0으로 패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한 독일이 랭크됐다.

독일이 1938년 이후 80년 만에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