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호는 부상 여파·이강인은 소속팀 문제로 낙마"
"손흥민은 AG출전…문제는 합류 시기"
AG축구 김학범 감독 "황의조, 컨디션 좋아 선발한 것"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은 애제자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와일드카드로 뽑은 이유에 관해 "현재 컨디션이 가장 좋은 선수라 선발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범 감독은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U-23 대표팀 명단을 발표한 뒤 "(황의조 선발이) 많은 논란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먼저 입을 열었다.

이어 "난 학연, 지연, 의리로 선수를 뽑는 지도자가 아니다"라며 "성적을 반드시 내야 하는 상황에서 사적 감정으로 선수를 뽑는 건 말이 안 된다"라고 밝혔다.

김 감독은 "황의조는 현재 컨디션이 매우 좋다.왜 석현준(트루아) 안 뽑고 황의조를 뽑느냐는 목소리도 있는데, 현재 컨디션을 가장 큰 기준으로 선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대표팀 선발을 앞두고 황의조를 뽑을 것이란 내용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논란을 빚었다.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은 만 24세 이상 3명의 선수를 와일드카드로 선발할 수 있는데, 아시안게임엔 병역 혜택이 걸려있어 민감한 문제다.

황의조는 아직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은 성남FC에서 황의조를 중용했던 인연이 있다.

다만 황의조는 기량면에선 부족한 게 없다.

그는 현재 일본 J리그에서 7골을 기록해 최다득점 3위를 달리고 있다.

문제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우수한 공격 자원이 차고 넘친다는 것이다.

대표팀엔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승우(베로나) 등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뛴 국가대표급 공격 자원이 포진해있다.

이에 관해 김학범 감독은 "해외파 선수들은 합류 시점이 불투명하다"라며 "모든 공격수가 예선전에 뛸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어 와일드카드 한 장을 공격 자원에 더 썼다"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김학범 감독과 일문일답.
-- 아시안게임 최종 명단 선발에 관해 설명해달라.
▲ 와일드카드로 손흥민과 조현우(대구), 황의조를 뽑았다.

해외파 선수인 손흥민, 황희찬, 이승우 등은 합류 시기가 확실치 않다.

백승호(지로나)와 이강인(발렌시아)은 선발하지 못했다.

백승호는 (햄스트링) 부상 문제가 걸렸다.

회복 여부가 불투명하다.

회복되더라도 현지 적응에 문제가 될 수 있다.

이강인은 2018 툴롱컵 국제대회가 끝난 뒤 아시안게임 대표팀 훈련에 포함해 기량을 점검하고 싶었는데, 구단에서 거절해 이뤄지지 않았다.

이강인의 기량을 직접 확인하지 못한 상황에서 그를 뽑을 순 없었다.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선 최고의 선수로 거듭날 것으로 생각한다.

-- 손흥민의 선발 배경은.
▲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건 확실하다.

다만 대표팀 합류 일자가 정해지지 않았다.

계속 조율하고 있다.

손흥민 역시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손흥민은 꼭 필요한 선수다.

현지 적응이 필요해 빨리 합류하길 바라고 있다.

-- (기자들에게 나눠 준)포메이션 자료가 스리백으로 돼 있는데.
▲ 선발 선수를 고려해 포메이션을 정했다.

내가 가장 잘 쓰는 건 포백이지만, 선수를 선발해놓고 보니 스리백으로 기본 전술을 짜야겠다고 생각했다.

-- 조추첨을 다시 하게 됐다.

▲ 모든 분석 활동이 중단됐다.

조추첨을 다시 하면 바로 분석 활동을 재개할 계획이다.

-- 골키퍼 조현우를 와일드카드로 선발한 이유는.
▲ 그동안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대표팀이 큰 점수 차로 진 적은 없다.

제일 우려하는 게 공격인데, 공격에 전념하다 역습을 허용할 수도 있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도 많은 팀이 그랬다.

어떻게 상대 역습을 막을 것인가 고민을 하다 조현우를 와일드카드로 선발하게 됐다.

-- (차상광 골키퍼 코치에게 질문) 나머지 골키퍼 한 자리에 강현무(포항) 대신 송범근(전북)을 뽑은 이유는.
▲ 어려웠던 결정이다.

두 선수의 기량은 큰 차이가 없다.

다만 송범근은 U-21 월드컵 대회 등 큰 대회 경험이 있다.

팀에서도 잘했다.

-- 주변에선 우승 후보로 꼽고 있는데.
▲ 다른 팀들의 전력도 매우 좋다.

우즈베키스탄, 이란, 이라크 등이 그렇다.

일본은 (도쿄올림픽을 겨냥해) U-21 대표팀이 출전하지만, 기량이 매우 안정돼 있다.

기후 문제도 있다.

동남아 기후에 익숙한 태국, 베트남도 만만하게 볼 수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