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이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에서 탈락한 브라질에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8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바티칸의 성 베드로 광장에 모인 브라질인들을 향해 "브라질 국기를 보았고 브라질 국민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프란치스코 교황은 "다음 대회에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브라질이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브라질은 지난 6일 벌어진 벨기에와 8강전에서 1-2로 패하면서 2002 한일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정상에 복귀하려던 꿈을 접었다.
[월드컵] 교황 "다음 대회에 기회 있을 것"… 브라질에 위로 메시지

한편, 아르헨티나 출신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축구에 대한 뜨거운 사랑으로도 유명하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 플로레스 지역을 연고로 둔 프로축구클럽 산 로렌소 데 알마그로 팀의 열렬한 팬이며, 이 때문에 산 로렌소 데 알마그로는 아르헨티나에서 '교황의 축구팀'으로도 불린다.

산 로렌소 클럽은 지난 2013년 아르헨티나 국내 대회에서 6년 만에 우승했고, 그해 12월 클럽 관계자들이 바티칸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의 77번째 생일 선물로 우승 트로피를 증정했다.

2014년 8월에는 남미 클럽 국제대항전인 2014 코파 리베르타도레스에서 우승한 기념으로 바티칸을 방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