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는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와 벨기에의 준결승전에서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샤를 미셸 벨기에 총리가 현장에서 응원대결을 펼친다.

월드컵 대회에서 두 나라가 경기를 하는 것은 지난 1986년 이후 32년 만이다.

마크롱 대통령이 지난 6일 프랑스의 준결승 진출이 확정된 뒤 4강전을 현장에서 응원할 것이라고 밝힌 데 이어 미셸 총리도 지난 8일 언론인터뷰에서 프랑스와 벨기에전이 열리는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방문해 직접 응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월드컵] 프랑스·벨기에 32년만의 결투… 양국 정상, 응원대결

미셸 총리는 '르 주르날 뒤 디망쉬'와 인터뷰에서 "축구는 국민을 단합시키는 운동경기"라면서 나라를 튼튼하게 만드는 이 이벤트를 학수고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미셸 총리는 프랑스 팀을 응원하기 위해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방문하는 마크롱 대통령도 만날 것이라며 이어 두 정상은 브뤼셀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도 나란히 참석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앞서 프랑스는 지난 6일 8강전에서 우루과이를 2대0으로 누르고 12년 만에 월드컵 4강전에 진출했고, 벨기에는 같은 날 브라질을 2대1로 누르고 32년 만에 준결승에 올랐다.

FIFA 순위는 벨기에가 3위, 프랑스가 7위로 벨기에가 앞선다.

프랑스는 지난 1998년 한 차례 우승한 바 있으나 벨기에는 우승한 적이 없다.

두 팀은 지금까지 73번 만나 벨기에가 30번, 프랑스가 24번 이겼으나 월드컵에선 1938년, 1986년 두 번 만나 두 번 다 프랑스가 승리했다.
[월드컵] 프랑스·벨기에 32년만의 결투… 양국 정상, 응원대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