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과 새 후보군 중에 신임 감독 선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회는 이달 말로 계약 기간이 끝나는 신태용(48) 축구대표팀 감독에게 신임 감독 후보 자격을 주기로 했다.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과 6명의 감독소위원회 위원(최진철, 노상래, 박건하, 정재권, 김영찬, 스티브 프라이스)은 5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신태용 감독에 관한 평가를 진행한 뒤 신 감독과 다른 후보들 가운데 신임 감독을 선임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신태용 감독을 한 명의 후보로 생각하고 포트폴리오에 들어가 있는 후보들과 경쟁을 붙일 것"이라며 "인터뷰 과정을 거쳐 새로운 감독 선임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소위원회는 김판곤 위원장이 위원들의 의견을 듣거나 평가보고서를 받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해 7월 4일 성적 부진으로 대표팀 사령탑 자리에서 물러난 울리 슈틸리케 감독 대신 지휘봉을 잡아 러시아 월드컵까지 대표팀을 지휘했다.

신태용호는 월드컵 최종예선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모두 0-0으로 비기면서 천신만고 끝에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지만, 경기력 논란에 휘말리며 적지 않은 비판을 받기도 했다.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의 감독 부임 희망설까지 잇따르면서 대한축구협회와 신태용 감독을 향한 여론은 싸늘하게 식었다.

신태용호는 그해 겨울 일본에서 열린 EAFF 동아시안컵 우승으로 신뢰를 찾았지만, 평가전에서 선전과 졸전을 반복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월드컵 본선에선 스웨덴과 1차전에서 0-1패, 멕시코와 2차전에서 1-2로 패했고 마지막 독일전에서 2-0으로 승리해 1승 2패, 16강 진출 실패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