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러시아 축구전설 동상에 '잉글랜드' 낙서… 용의자 체포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장에서 러시아 축구 전설의 동상을 훼손한 혐의를 받는 축구팬이 현지 경찰에 구금됐다고 로이터통신이 4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모스크바 경찰은 이날 잉글랜드-콜롬비아의 러시아 월드컵 16강 경기가 열린 스파르타크 스타디움 밖에 세워진 표도르 체렌코프의 동상을 훼손한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잉글랜드는 콜롬비아와 연장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3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경찰에 붙잡힌 용의자는 경기장 주 출입구 바로 앞에 있는 체렌코프 동상의 가슴에 붉은색으로 'ENGLAND'(잉글랜드)라는 글자를 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퍼졌다.

로이터통신은 자사 사진기자가 이 소식을 듣고 체렌코프의 동상으로 가봤지만 글씨는 이미 지워진 상태였다고 전했다.

2014년 타계한 체렌코프는 옛 소련 국가대표로 활약한 미드필더로 스파르타크 모스크바 구단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하나로 꼽힌다.

모스크바 경찰은 용의자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다.

영국인인지도 공개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모스크바에 있는 영국 대사관 측은 아직 이와 관련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영국 외무성은 '사건을 알아보는 중'이라 했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