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귀화 고려한 적 전혀 없어"
발렌시아 지역 언론 "스페인축구협회, 이강인의 귀화를 원한다" [사진=연합뉴스]

발렌시아 지역 언론 "스페인축구협회, 이강인의 귀화를 원한다"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로 불리고 있는 이강인(17·발렌시아CF)이 스페인에 귀화할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3일 "스페인축구협회가 이강인 선수의 귀화를 계획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해 19세 이하 대표팀 매니저가 아버지를 통해 알아본 결과, 전혀 그런 '의사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인 '수페르 데포르테'는 2일 스페인축구협회가 이강인의 귀화를 3년 전부터 추진해왔다고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30일을 기점으로 스페인 거주 8년이 지난 이강인은 스페인 국적을 딸 수 있는 자격 요건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강인의 아버지인 이운성씨는 U-19 대표팀을 통해 "강인이가 스페인 귀화를 고려한 적 전혀 없다"며 해당 보도 내용을 일축했다.

스페인 현지에서 귀화설이 나올 정도로 촉망받는 축구 기대주인 이강인은 어떤 선수일까?

지난 2011년 국내 TV 프로그램인 '날아라 슛돌이'에 출연해 군계일학의 모습을 선보이며 축구 자질을 인정받은 이강인은 그해 11월 발렌시아 유소년팀에 입단해 큰 화제가 됐다.

이강인은 2013년 12월 스페인 아로나에서 치러진 블루 BBVA 국제대회에서 4골을 터뜨리며 대성할 가능성을 보였고 특히 8강전에서 강호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수비진 3명을 제치고 골을 넣으면서 스페인 현지 언론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레알 마드리드의 영입 제안을 받는 등 주가를 높인 이강인은 지난해 16살의 나이로 U-18 대표팀에 발탁됐고 지난달에는 U-19 대표팀에 합류한 뒤 툴롱컵에 출전해 중거리포와 프리킥으로 3경기에서 2골을 터뜨리면서 세계적 구단의 관심이 사실임을 스스로 입증했다.

툴롱컵이 끝나고 나자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붙잡기 위해 재계약 조건에 1억 유로(약 1천250억원)의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을 포함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라고 평가받으며 성장하던 이강인이 귀화설을 부인하자 국내 축구팬들은 가슴을 쓸어내리며 제대로 지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페르 데포르테 홈페이지 캡처]

[수페르 데포르테 홈페이지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