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감독 유임 가능성...아직 조심스러워” 신태용 감독과의 일문일답

2018 러시아월드컵을 아쉽게 조3위로 마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한민국은 1승2패로 조3위에 그쳐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조별리그 최종전인 독일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해 국민들에게 박수를 받았다.

다음은 신태용 감독과의 일문일답.

2018 러시아월드컵에 대한 총평 부탁한다.
"많이 아쉽다. 독일전같이 잘됐음 더 좋은 모습을 보이지않았을까. 일단 월드컵 가기 전에 생각지 않았던 부상 선수가 많아 활용하지 못한 부분이 아쉽다. 그래도 23인전사들이 열심히 해줘 감사하다"

대표팀을 계속 이끌 생각이 있는지.
"신중하게 다가가야 한다. 16강이 아쉽고 독일을 잡았다. 많이 왔다갔다한다. 정리가 안돼 있다. 이제 하루가 지났기 때문에 뭐라 답변할 수 없다. 조심스럽다"

골키퍼 조현우의 기용이 신 감독 최고의 용병술이 됐다고 하는데.
"김승규, 김진현, 조현우 셋 다 장단점이 있다. 스웨덴전을 앞두고 조현우가 낫다고 생각했다. 국내에 있을 때부터 조현우를 마음 속에 정하고 있었다. 세네갈과 평가전(0-2 패)에서 2실점 했지먼 골키퍼 실책이 눈에 띄지않아 기용했다"

대회가 끝났지만 한 부분만 바꿀 수 있다면.
"이 얘기를 하면 최종 명단 23명 중 누군가가 실망할 수 있어 조심스럽지만 부상 선수가 너무 많았던 부분이 아쉽다. 권창훈의 부상이 특히 아쉽다. 권창훈이 있었다면 손흥민이 더 많은걸 보여줬을 수 있다"

이번 월드컵을 통해 보완해야 할 점.
"사실 소방수로 긴급 투입돼 시간 여유가 짧았다. 내가 하고자 했던 바를 확연히 보일 수 없었다. 시간 여유가 있었다면 아쉽게 졌던 부분을 만회할 수 있다. 우리보다도 더 노력을 많이하는 나라가 있다. 우리가 당연히 이긴다는 생각을 하면 안된다.우리 선수들이 더 잘하고 월드컵 에서 더 좋은 성적을 내려면 더 큰 리그에서 싸우고 DNA를 축적해야 한다. 그렇게 하면 우리가 더 강해질 것이다. 큰 대회에서는 작은 실수 하나가 승패를 좌우한다. 그런 부분에서 선수들이 부족했다. 그 부분만 보완하면 우리 민족 특유의 DNA가 있기 때문에 16강 이상도 갈수 있다"
[HK영상] “감독 유임 가능성...아직 조심스러워” 신태용 감독과의 일문일답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