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멕시코 공장 직원들 환호

김동연 부총리에 직접 전화 건 멕시코 재무장관 "밥 사겠다"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이 열린 27일(현지시간) 멕시코 시민들이 멕시코시티에서 스크린으로 경기를 지켜보며 태극기와 멕시코 국기를 들고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이 열린 27일(현지시간) 멕시코 시민들이 멕시코시티에서 스크린으로 경기를 지켜보며 태극기와 멕시코 국기를 들고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러시아 카잔아레나에서 지난 27일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한국이 세계 1위 독일을 꺾자 지구 반대편에 있는 멕시코에서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숨죽이고 한국의 경기 결과를 기다리던 멕시코인들은 한국이 독일에 2-0으로 승리해 멕시코가 16강 티켓을 따내자 수도 멕시코시티 폴랑코에 있는 한국 대사관으로 몰려들었다. ‘우리는 모두 한국인’ ‘한국 형제들 당신들은 이미 멕시코 사람’이라며 감사 인사를 외쳤다. 한때 대사관 업무가 마비될 정도였다.

응원단이 계속 늘자 경찰차가 대사관 주변에 집결하기까지 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헬리콥터가 한국대사관 상공을 돌아다니는 모습도 보였다.

한국 동포와 현지 주재원들은 얼떨결에 멕시코의 ‘국민영웅’이 됐다. 멕시코에 거주하는 한국인들에게 ‘그라시아스(gracias·고맙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쏟아졌다. 멕시코 최대 항공사인 아에로멕시코는 인천에서 출발하는 멕시코행 항공편을 20% 할인 판매하기 시작했다.

기아자동차의 멕시코 페스케리아 공장은 이날 작업시간을 조정해 공장 직원 2000여 명이 함께 축구경기를 시청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멕시코가 0-3으로 스웨덴에 패해 침울했던 분위기는 한국의 승리 소식과 함께 반전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현지 식당에서 기아차 사원증을 보여주면 식사를 무료로 제공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기아차 구매 문의도 늘어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호세 안토니오 곤살레스 아나야 멕시코 재무·공공신용부 장관은 28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한국이 독일을 이겨줘서 정말 고맙다”며 “그 덕분에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했다”고 말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아나야 장관은 “다음달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만나면 밥을 사겠다”고 덧붙였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날 한·멕시코 경제협력과 관련한 전화일 것으로 예상하고 받았는데 감사 인사를 전해왔다고 말했다.

박종관/이태훈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