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현지 반응 /사진=레딧

멕시코 현지 반응 /사진=레딧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3라운드 경기에서 한국이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2-0으로 완파하면서 멕시코가 최대 수혜자로 떠올랐다.

27일 멕시코는 스웨덴에 졌지만, 한국의 예상 밖 독일전 승리 덕에 16강 티켓을 따낸 것이다.

멕시코 현지 반응은 매우 뜨겁다. 현지 응원단 수백 명은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으로 몰려와 "totdo somoso corea(우리 모두는 한국인)", "corea hermano ya eres mexicano(한국 형제들 당신들은 이미 멕시코 사람)"라고 목놓아 외쳤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멕시코 응원단 사이에서 주멕시코 한국 대사가 데낄라로 축배를 드는 모습'이 영상이 공개되면서 미소를 띄게 한다.

영상에는 김상일 주멕시코 대사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무리의 중심에서 데낄라로 보이는 술을 병째 마시자 응원단은 열광하며 그를 얼싸 안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 남성이 김 대사인지 확인되지 않았으나 한국을 향한 현지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앞서 멕시코 연방정부 외교차관 카를로스 데 이카사는 루이스 비데가라이 외교장관을 대신해 멕시코의 16강 진출 확정 직후 김상일 대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한국 덕분에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했다. 고맙다"는 인사를 건넸다.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에서는 한국 덕분에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한 사실에 고마움을 표현하는 각종 패러디물이 넘쳐났다.

멕시코의 상징인 소칼로 광장의 멕시코 국기를 태극기로 바꾼 사진, 멕시코 국기 중앙에 태극기를 집어넣은 사진 등 한국에 고마움을 전하는 표현물들이 속속 등장했다.

뿐만 아니라 멕시코 노래방에서 '애국가'를 틀어놓고 경건한 모습으로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멕시코는 이날 2018 러시아 월드컵 스웨덴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3으로 참패했지만, 한국이 독일을 2-0으로 이긴 덕에 스웨덴과 함께 16강에 진출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