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이 후반 시작 5분만에 득점에 성공하며 16강 진출에 한 발 다가섰다.

27일 스웨덴은 러시아 스베틀로프스크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스웨덴은 후반 5분 빅토르 클라에손의 패스를 받은 루드빅 아구스틴손이 멕시코의 골망을 흔들었다.

지금 상태로 경기가 끝나면 멕시코와 스웨덴이 16강에 진출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