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독일 공세 막으며 전반 득점 없이 무승부
스웨덴-멕시코도 전반전 0-0으로 종료
‘1%’의 기적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독일과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과 맞대결에서 전반전까지 0-0을 기록 중이다. 2패를 기록 중인 한국(승점 0)은 16강에 진출하기 위해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하는 상황이다. 1승1패(승점 3)의 독일도 멕시코(승점 6)-스웨덴(승점 3)전 결과에 구애받지 않으려면 다득점 승리가 절실하다.

이날 4-4-2 전술을 들고 나온 신 감독은 독일 프로축구 경험이 풍부한 손흥민과 구자철을 최전방 투톱에 내세웠다. 경기 휘슬이 울리자 한국은 손흥민을 원톱에 쓰는 4-5-1에 가까운 형태의 전술로 독일 공격을 막았다.

한국은 전반 초반 독일과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전반 24분에는 손흥민이 수비수를 맞고 나온 공을 슛으로 연결해 독일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독일의 공격력이 점점 제자리를 찾으면서 수 차례 위협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한국은 온 몸을 날리는 수비로 남은 시간을 실점 없이 보내며 0-0 스코어를 유지했다.

같은 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의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리고 있는 멕시코-스웨덴의 F조 3차전 전반전도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