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와 스웨덴이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멕시코와 스웨덴은 27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러시아 스베틀로프스크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르고 있다.

두 팀 모두 16강의 가능성이 열려있는 만큼 최정예를 출격시켰다.

멕시코는 치라리토 원톱에, 로사노, 벨라, 라윤이 2선에 뛰었다. 에레라, 과드라도가 중원을 구축했고, 가야르도, 모레노, 살세도, 알바레스와 포백을 구성했다. 오초아가 골문을 지켰다.

스웨덴은 토이보넨, 베리 투톱에 포르스베리, 에크달, 라르손, 클라에손이 미드필더로 나섰다. 아우구스틴손, 그랑크비스트, 린델뢰프, 루스티그가 포백을 구성했다. 올손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 시작부터 스웨덴이 프리킥 기회를 잡았다. 라르손이 올렸고, 문전에서 혼전이 있었다. 멕시코가 어렵게 막았다. 전반 5분에도 포르스베리가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프리킥을 찼다. 오초아가 어렵게 막았다.

멕시코가 슬슬 분위기가 찾았다. 스웨덴의 슈팅이 이어졌다. 전반 11분 코너킥 이후 그랑크비스트의 1차 헤더 이후 베리가 바이시클로 연결했다. 살짝 빗나갔다.

멕시코가 반격했다. 전반 16분 상대의 역습을 끊고 로사노가 내준 볼을 아크 오른쪽에서 벨라가 감아 찼다. 살짝 빗나갔다. 전반 17분엔 크로스를 달려든 포르스베리가 찼다. 떴다.

전반 31분 경기가 흔들렸다. 치차리토의 반칙 의심 과정에서 VAR로 이어졌다. 페널티킥 선언이 되지 않았다. 이후 코너킥 과정에서 루스티그의 크로스를 베리가 찼다. 오초아가 간신히 쳐냈다.

스웨덴이 결정적인 찬스가 더 많았지만, 두 팀의 경기는 팽팽했다. 전반은 득점없이 끝났다.

한국이 16강에 오르려면, 독일을 반드시 이기고,멕시코가 스웨덴을 눌러야 한다.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대한민국은 독일을 이겨도 탈락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