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독일전서 4-4-2 전술 들고 나와
'투톱'에 독일 경험 풍부한 손흥민, 구자철
손흥민, 월드컵서 첫 주장 역할 맡아
독일 프로축구 무대 경험이 풍부한 손흥민(토트넘)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투톱’을 이뤄 독일전에 나선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전을 앞두고 손흥민과 구자철을 최전방 공격수로 배치한 4-4-2 전술을 공개했다. 2선에서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과 이재성(전북 현대)이 좌우 날개에 서고 중원은 정우영(비셀 고베)과 장현수(FC 도쿄)가 책임진다. 포백 라인 수비진은 홍철(상주 상무),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윤영선(성남 FC), 이용(전북 현대)이 구축한다. 윤영선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그라운드를 밟는다.

또 손흥민은 부상으로 결장하는 기성용(스완지시티)을 대신해 ‘임시 주장’을 맡는다. 손흥민이 주장으로 월드컵에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A매치를 통틀어선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 평가전 이후 두 번째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