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독일파' 손흥민·구자철, 독일전 투톱… 장현수 선발

'독일파'인 손흥민과 구자철 '투톱'이 독일전 공격 선봉으로 나선다.

신태용 축구 대표팀 감독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독일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손흥민과 구자철을 최전방에 내세운 4-4-2 전술을 들고 나왔다.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는 구자철은 다른 공격수들을 대신해 손흥민의 파트너로 낙점됐다.

2선에서 문선민과 이재성이 좌우 날개로 선다.

주장 기성용이 부상으로 빠진 중원엔 정우영과 장현수가 배치됐다.

스웨덴전, 멕시코전에서 잇단 실수로 비난의 중심에 섰던 장현수는 이번에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자리를 바꿔 세 경기 연속 선발로 나오게 됐다.

수비진에선 왼쪽부터 홍철, 김영권, 윤영선, 이용이 포백 라인을 구축한다.

중앙 수비수 윤영선은 이번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출전 기회를 얻게 됐다.

골문은 조별리그 세 경기 연속으로 조현우가 지킨다.

이에 맞서는 독일에서는 스웨덴전에서 벤치를 지킨 메주트 외질이 선발로 나온다.

스웨덴전 득점 주인공인 토니 크로스와 마르코 로이스를 비롯해 티모 베르너, 레온 고레츠카, 사미 케디라도 나선다.

경고 누적으로 뛸 수 없는 제롬 보아텡이 빠진 수비진엔 요주아 키미히, 니클라스 쥘레, 마츠 후멜스, 요나스 헥토어가 출격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