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주장 장현수 대신 손흥민이 임시주장으로 출전
[월드컵] '캡틴' 손흥민, 기성용 대신해 독일전 완장

한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부상으로 이탈한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을 대신해 완장을 차고 독일전에 나선다.

손흥민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독일전에서 임시주장 역할을 맡는다.

손흥민이 주장으로 월드컵 무대를 밟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A매치를 통틀어서도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 국내 평가전 이후 두 번째다.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은 기성용이 부상으로 이탈한 뒤 독일전 주장 선정을 두고 고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이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선수인 건 맞지만, 상대 팀의 집중 견제를 받는 상황에서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의견이 있었다.

특히 부주장(장현수·FC도쿄)이 있는 상황에서 손흥민에게 완장을 채우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나 장현수는 이전 경기 실수로 인해 비난 여론에 휩싸여 주장 역할을 맡기기가 어려웠다.

또한, 손흥민은 A매치 첫 주장 역할을 맡았던 온두라스전에서 대표팀의 구심점이 돼 팀을 잘 이끌었다는 내부 평가를 받았다.

이번 월드컵 기간에도 그라운드 안팎에서 대표팀의 분위기 메이커로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