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대한민국의 독일전 선발 명단으로 이재성과 손흥민의 투톱 시스템을 예측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구자철도 선발 출장할 것으로 봤다.

27일 FIFA는 한국이 독일전에서 이재성, 손흥민, 황희찬, 구자철, 정우영, 이승우, 이용, 김영권, 장현수, 홍철, 조현우를 선발로 낼 것으로 예상했다. FIFA의 전망은 기존의 4-4-2 포메이션이다.

FIFA는 한국이 멕시코전에서 사용한 손흥민-이재성 투톱을 사용할 거라 예측했다. 또한 기성용의 공백은 구자철과 정우영이 메우며, 측면은 황희찬과 이승우가 뛸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은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전인 독일전을 치른다. 정식 선발 명단은 경기 한 시간 전인 오후 10시에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