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한국-독일전…'실수' 장현수 투입 주목
장현수 실수, 한국-독일전 출전하나 / 사진=연합뉴스

장현수 실수, 한국-독일전 출전하나 / 사진=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신태용 감독이 고민에 빠졌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릴 한국과 독일의 F조 조별리그 3차전은 우선 우리 대표팀이 이번 대회에서 첫 승점을 얻을 마지막 기회다.

한국은 스웨덴과 멕시코에 잇달아 패했지만, 독일을 2점 차로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준다면 극적으로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남아 있다.

이 가운데 두 경기 연속 결정적인 실수를 범한 장현수 선수를 독일전에 투입할지 신태용 감독이 고민 중이다.

스웨덴 전에서 장현수가 범한 패스미스는 김민우의 페널티킥 파울로 연결돼 결승골을 허용한 바 있다.

또 멕시코 전에서 태클을 거는 과정에서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기도 했다. 이날 태클은 확실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깊숙이 들어갔다는 평가다.

신태용 감독은 "수비 문제보다도 우리 수비선수들이 너무 자신감을 많이 잃어버려서 그 부분이 안타깝다"며 "수비는 우리가 확 바꿀 수 있는 부분도 아니고, 그 조직을 갖고 우리가 상대를 대응해야 하는 부분이 사실은 많이 아쉽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