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후배들의 모습이 안타까워 눈시울 붉혀
박지성, 모두 떠난 자리에 홀로 남아 후배 걱정


"선수들이 열심히 뛰고 있는 모습을 보는 선배에 입장에서 많이 속상하고 미안하다."

SBS 축구 해설위원으로 나선 박지성은 23일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한국과 멕시코 경기 중계 직후 눈시울을 붉히며 한동안 자리를 뜨지 못했다.

박지성은 중계 중에 “4년전 브라질 월드컵 이후 한국 축구 자체가 얼마나 성장했느냐를 보면 사실 그렇게 발전하지 않았다. 선수들이 열심히 뛰고 있는 모습을 보는 선배에 입장에서 많이 속상하고 미안하게 생각한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경기 직후에는 오늘 막판 추가골을 넣은 대표 팀 에이스 손흥민이 결국 눈물을 보였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박지성도 손흥민의 심정을 너무나 잘 알기에 눈시울을 붉힐 수밖에 없었다.
박지성 SBS 해설위원

박지성 SBS 해설위원

박지성은 “스웨덴 전에서 오늘과 같이 싸웠다면 아마 결과가 달라졌겠지만, 결과와 상관없이, 오늘 선수들이 보여주었던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은 앞으로도 보고 싶고 기대하게 만든다”라며 위로를 전했다.

중계가 끝나고 모두 떠난 뒤에도 박지성은 한동안 중계석을 뜨지 못했다. 그의 눈시울은 붉어져 있었다. 후배들에 대한 안쓰러움, 한국 축구에 대한 걱정 그리고 축구인으로서 죄송한 마음 때문이었다.

신태용호의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은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독일전 결장이 확정됐다.

기성용은 24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 막판 상대 선수의 반칙으로 부상을 당했다.

월드컵 조별 예선 연속 2패라는 저조한 성적에 전광석화 같은 첫 골을 넣은 손흥민 선수는 제대로 된 세레모니도 못하고 눈물을 보였으며 국민들도 크게 낙담했다.

한편, 한국 16강에 진출 여부는 독일이 스웨덴을 이기면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게 되었다.

SBS 박지성 해설위원은 24일 자정 일본-세네갈 경기 중계에도 나섰으며 오는 27일 한국-독일 경기 또한 직접 해설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