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태용호의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독일전 결장이 확정됐다.

기성용은 24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 막판 상대 선수의 반칙으로 부상을 당했다.

멕시코는 주심이 휘슬을 불지 않고 한국선수들이 주저하는 동안 빠른 역습으로 추가 골을 만들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 장면에 불리한 오심이 있었다고 판단하고 국제축구연맹(FIFA)에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성용(16)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엑토르 에레라(16)의 발에 걸려 넘어지고 있다. 멕시코는 주심이 휘슬을 불지 않고 한국선수들이 주저하는 동안 빠른 역습으로 추가 골을 만들었다. (사진=연합뉴스)

기성용(16)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엑토르 에레라(16)의 발에 걸려 넘어지고 있다. 멕시코는 주심이 휘슬을 불지 않고 한국선수들이 주저하는 동안 빠른 역습으로 추가 골을 만들었다. (사진=연합뉴스)

기성용은 경기 후 왼쪽 종아리를 다친 것으로 확인돼 목발에 의지한 채 믹스트존을 빠져나갔으며 정밀 검진 결과 종아리 근육이 늘어났다는 판정을 받아 2주간 회복이 필요하다.

한편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경기 종료 직후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우리나라 국가대표팀 관련 "남은 독일전에서는 우리 선수들에게 근성과 투지의 축구를 강요하지 말자"면서 "마지막까지, 죽기살기로, 육탄 방어로, 전광석화같은 역습을 통해, 반드시 이기라'고 하지 말자"고 말했다.

국가대표팀은 오는 27일 마지막 월드컵 조별 경기인 독일과의 3차전을 앞두고 있다.

우리 대표팀이 이날 독일에 2골차 이상 득점하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꺾을 경우 우리나라는 16강 진출을 엿볼 수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