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종아리 부상으로 남은 경기 결장…전력 공백 클 듯
중앙 미드필더 자리에 구자철…독일전 '캡틴'에 손흥민 유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실낱같은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릴 독일과 F조 조별리그 최종전에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부상으로 뛰지 못하게 되면서 기성용의 공백을 메울 대체 선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오후 11시 카잔 아레나에서 독일과 조별리그 3차전을 벌인다.

2전 전패로 조 최하위인 한국은 독일을 2점 차로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준다면 극적으로 16강에 오를 희망이 남아 있다.

신태용 감독은 독일과 끝장 승부에서 '마지막 1%의 가능성'을 위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총력전을 펼친다는 각오다.

하지만 독일과 경기에는 대표팀에서 공격과 수비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던 '중원 사령관' 기성용이 뛰지 못한다.

24일 멕시코와 2차전에서 후반 막판 상대 선수에 왼쪽 종아리를 차이면서 근육이 늘어나 2주 진단을 받았기 때문이다.
[월드컵] 기성용 대체자는… 중앙 MF에 구자철-주장에 손흥민?

스웨덴과 1차전, 멕시코전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공수를 조율하고 과감한 슈팅으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던 기성용의 결장은 신태용호에 타격이 작지 않다.

신 감독도 "기성용이 주장으로 임무를 100% 수행하며 선수들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했다"면서 기성용의 부상 공백을 아쉬워했다.

기성용 대신 중앙 미드필더(MF) 자리에는 베테랑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나 정우영(빗셀 고베)의 대체 기용이 점쳐진다.

구자철은 스웨덴전 때 이재성(전북)과 중앙 미드필더 듀오로 선발 출장했다.

기성용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수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동안 구자철이 공수 조율에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월드컵] 기성용 대체자는… 중앙 MF에 구자철-주장에 손흥민?

구자철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69경기에 출장해 19골을 넣은 베테랑이다.

또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7년째 뛰고 있다는 장점까지 있어 기성용의 대체자로 손색이 없다.

종전 기성용과 중앙 미드필더로 호흡을 맞췄던 정우영이 기성용 자리를 맡거나 멕시코전에 나섰던 주세종(아산)이 대신 기용될 가능성도 있다.

기성용이 찼던 주장 완장은 대표팀의 에이스인 손흥민(토트넘)이 물려받을 가능성이 크다.
[월드컵] 기성용 대체자는… 중앙 MF에 구자철-주장에 손흥민?

손흥민은 기성용이 결장했던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 평가전 때 주장으로 나서 선제 결승 골을 터뜨리며 2-0 승리를 이끈 경험이 있다.

특히 멕시코와 2차전에서는 후반 추가시간 만회 골을 터뜨리고도 1-2 패배 후 동료를 위로하고 본인은 아쉬움에 눈물을 흘리는 등 팀에 헌신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현재 부주장인 중앙수비수 장현수(FC도쿄)가 결정적인 수비 실수 탓에 네티즌의 공격을 받는 터라 주장을 맡기 어려운 점도 '캡틴 손흥민'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손흥민은 스웨덴전과 멕시코전에서 두 경기 연속 풀타임 활약하며 공격을 이끈 만큼 독일과 최종 3차전에서도 주장 역할과 독일의 골문을 열 해결사로서 중책을 동시에 수행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