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이 24일 멕시코전을 마치고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멕시코전에서 1-2로 패배했다. 한국은 2패(승점 0점)으로 조 최하위를 기록 중이다.

이날 손흥민은 경기 막판 중거리 슈팅으로 멕시코의 골망을 뚫었다.

전반 26분 장현수 선수의 핸드볼 파울로 패널티킥을 내주고 경기 후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의 골로 2-0으로 격차가 벌어진 가운데 터진 반가운 만회골이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눈이 부은 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 나와 팬과 동료들을 향한 미안함과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결과는 저희가 어떻게 할 수 없다"면서도 "제가 많이 미안하다. 우리가 강팀이 아닌 이상 찬스가 왔을 때 해결했어야 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패색이 짙던 상황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후반 추가시간 원더골로 1점을 만회해 낸 손흥민은 종료 휘슬이 울린 후 주저앉지 않고 그라운드를 돌아다니며 선수들을 일으켜 세웠다.

선수들은 한동안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 서로를 격려했다.

경기 내내 씩씩한 모습을 보였던 손흥민은 경기 후 라커룸에서 눈물을 쏟아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라커룸을 방문해 선수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손흥민은 "대통령님께서 많이 위로해주시고 선수들 잘했다고, 다음 경기 잘 하자고 말씀해 주셨다"며 "선수들도 조금 힘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들이 실망하고 기도 죽고 자신감 떨어진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나라를 위해 해야죠.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죽기 살기로 해야죠"라며 독일전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그는 "아직 포기하긴 이르다고 생각한다. 끝까지 해야 할 것 같다"며 "16강 가고 못 가고 떠나서 마지막 경기에 선수들이 잘 임해주면서 국민에게 희망을 보여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