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벼랑 끝에 몰린 신태용호가 멕시코를 상대로 0 대 1로 끌려가면서 경기를 어렵게 시작했다.

신 감독이 축구 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전반 24분 실점하면서 0 대 1로 끌려갔다.

한국은 이날 손흥민과 이재성을 최전방에 둔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월드컵 직전 태극마크를 달았던 문선민은 황희찬과 함께 좌우 날개를 맡고 주장 기성용과 주세종이 중원에 섰다. 포백 수비진으론 김민우와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나섰다. 스웨덴전에서 깜짝 선발출전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던 조현우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멕시코는 독일전 베스트 11에서 1명만 바뀌었다.

대표팀은 경기 초반 적극적인 전방 압박을 하면서 멕시코의 예봉을 꺾었다. 수세에 몰릴 것이란 전망과 달리 전반 중반엔 멕시코를 압도하는 장면이 몇 차례 연출됐다.

전반 21분 손흥민이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다 역방향으로 드리블하면서 순간적으로 수비진을 제친 뒤 슈팅을 날렸다. 멕시코 수비수들이 육탄 방어를 펼치자 연속해서 두 차례나 더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에선 손흥민이 올려준 공을 기성용이 헤딩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골키퍼 오초아가 펀칭으로 막아냈다.

연속된 코너킥에서 공이 흘러나가자 멕시코는 그대로 역습을 시작했다. 장현수가 멕시코의 크로스를 막기 위해 태클했지만 공이 손에 맞으면서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스웨덴전에 이어 두 번째로 PK를 내주는 순간이었다.

키커로 나선 벨라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면서 한국이 전반 24분 만에 0 대 1로 뒤졌다.

한국은 이후로도 몇 차례 역습을 노렸지만 위협적이지 못했다. 오히려 멕시코 공격수 로사노가 수비수 세 명 사이를 파고들며 슈팅을 하는 등 추가 실점을 할 뻔한 장면이 몇 차례 연출됐다.

대표팀의 전반전 점유율은 30%대에 그쳤다. 슈팅은 8개로 멕시코의 5개보다 많았다. 다만 유효슈팅은 멕시코가 3개, 한국이 1개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