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첫 경기 패배를 딛고 '반전'을 준비하는 신태용호가 멕시코와의 일전이 펼쳐질 로스토프나도누에 입성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1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플라토프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서 차로 40분 정도 달려 시내 라마다 호텔에 내린 대표팀은 취재진과 완전히 분리된 동선을 통해 버스에서 내려 묵묵히 각자 방으로 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