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스웨덴전 승리 못 하면 16강행 '먹구름'
'2골' 벨기에 루카쿠, 튀니지전에서 골든 부츠 경쟁 합류 도전


조별리그 첫판에서 멕시코에 패해 한쪽 바퀴가 빠진 '전차군단' 독일이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첫 승리에 도전한다.

독일은 24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스웨덴과 조별리그 F조 2차전 일전을 벌인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던 독일은 이탈리아(1934·1938년)와 브라질(1958·1962년) 이후 56년 만의 대회 2연패에 도전장을 내밀며 러시아 땅을 밟았다.

그러나 독일은 멕시코와 첫 경기에서 멕시코를 상대로 졸전을 거듭한 끝에 0-1로 무릎을 꿇었다.

'월드컵 2연패'에서 '디펜딩 챔프 징크스'를 걱정해야 할 처지로 바뀐 것이다.

직전 대회 챔피언이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한 건 1950년 이탈리아(1승1패), 1966년 브라질(1승2패), 2002년 프랑스(1무2패), 2010년 이탈리아(2무1패), 2014년 스페인(1승2패)까지 다섯 차례 있었다.

독일은 스웨덴전에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독일이 스웨덴과 비기고, 멕시코가 한국과 최소 무승부라도 거두면 탈락이 유력해진다.

그러면 조별리그 3차전에서 멕시코와 스웨덴은 둘이 비기기만 해도 우승 후보 독일을 따돌리고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만약 독일이 스웨덴에 패하면, 한국이 반드시 멕시코를 잡아야만 실낱같은 희망을 바라볼 수 있는 처지가 된다.

독일은 스웨덴과 통산 15승 9무 12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FIFA 랭킹만 따지면 독일(1위)은 스웨덴(24위)에 크게 앞서 있지만, 탄탄한 수비를 앞세워 이탈리아를 밀어내고 본선에 진출한 스웨덴은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스웨덴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에서 독일에 0-4로 끌려가다가 4-4 무승부를 거둔 적도 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독일은 위기의식 속에 스웨덴전을 준비한다.

독일 대표팀 주장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의 "이제부터 모든 경기를 결승전처럼 뛸 것이며, 스웨덴과 한국에 독일 축구의 힘을 보여줄 것"이라는 말에서 선수단의 마음가짐을 엿볼 수 있다.
[월드컵] 독일, '디펜딩 챔프 징크스' 딛고 기사회생 도전

23일 오후 9시에는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벨기에(3위)와 튀니지(21위)의 G조 2차전이 열린다.

파나마와 1차전에서 3-0으로 완승한 벨기에는 튀니지마저 꺾고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결정한다는 각오다.

파나마전에서 2골을 터트린 벨기에 간판 공격수 로멜루 루카쿠가 튀니지전에서도 득점에 성공하면 득점왕(골든 부츠) 경쟁에 다시 합류할 수 있다.

현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4골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데니스 체리셰프(러시아)와 지에구 코스타(스페인)가 3골로 그 뒤를 쫓고 있다.

사상 첫 16강 진출을 노리는 튀니지는 잉글랜드전 1-2 패배를 만회하려면 벨기에전 승리가 필요하다.

두 팀은 역대 전적 1승 1무 1패로 맞서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