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스위스 축구팬들, 트랙터 타고 2000㎞ 달려 러시아 도착

스위스의 한 축구 팬이 트랙터를 타고 2천㎞를 달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이 열리는 경기장에 도착했다.

영국 신문 데일리 메일은 22일 스위스의 베아트 스투더라는 남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 남성은 친구 두 명과 함께 트랙터를 타고 무려 12일을 달린 끝에 경기장인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 21일에 도착했다는 것이다.

스투더가 응원하는 스위스는 현지 시간으로 22일 오후 8시에 이 경기장에서 세르비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스투더가 친구 2명과 함께 '트랙터 대장정'에 오른 것은 단순히 축구를 좋아해서만은 아니었다.

스위스에서 트랙터 박물관을 운영하는 그는 스위스의 월드컵 본선 진출이 확정되자 친구들과 함께 의미 있는 일을 해보자고 뜻을 모았다.

결국 그들은 트랙터를 타고 러시아로 가면서 아동 복지 기금 모금에 나섰고 결국 2만 스위스프랑(약 2천200만원)을 모았다.

이들은 두 사람이 트랙터를 몰고, 한 명은 옆에서 밴 차량으로 함께 달렸다.

스투더 일행은 "술을 먹고 의기투합한 결과 이런 어리석은 일을 하게 됐다"고 웃으며 "사람이 살면서 일생에 이런 경험 한 번 정도는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즐거워했다.

'트랙터 타고 월드컵 구경'은 스투더 일행이 처음이 아니었다.

독일인 휴버트 워스라는 70세 할아버지도 독일에서 약 2천400㎞를 달려 33일만인 17일에 모스크바에 도착, 독일-멕시코 경기 2시간 전에 경기장에 도착했다.

워스는 한 달이 넘는 여정 끝에 독일 경기를 관전했지만 멕시코에 0-1로 패하는 바람에 맥이 풀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