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손흥민이 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손흥민이 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 태극전사들이 비디오 판독(VAR) 기술로 실점, 패배하는 상황을 맞이했다.

한국 국가대표 축구팀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러시아월드컵 F조 1차전 경기에서 0 대 1로 패했다.

이날 두 팀은 공격과 수비에서 팽팽한 흐름을 이어갔다. 그러나 후반 들어 승리의 균형추가 깨졌다.

후반 20분께 패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수비하던 김민우가 빅토르 클라손에게 태클을 해 넘어뜨린 상황이 벌어졌다.

직후 심판은 파울을 선언하지 않았으나 VAR 결과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는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선취 득점을 올렸다.

먼저 실점한 한국 대표팀은 남은 시간 투지를 불태웠으나 스웨덴의 시간 끌기와 신경전을 넘어서지 못하고 승점을 얻는 데 실패했다.

이번 월드컵 변수 중 하나로 떠올랐던 VAR이 한국 대표팀의 첫 실점의 빌미가 된 것이다.

지난해 20세 이하(U-20) 월드컵부터 국제축구연맹(FIFA) 주최 대회에서 시도된 VAR은 ▲ 득점 장면 ▲ 페널티킥 선언 ▲ 레드카드에 따른 직접 퇴장 ▲ 다른 선수에게 잘못 준 카드 등 네 가지 상황에 적용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