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대표 축구팀의 수문장 조현우가 생애 첫 월드컵 무대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조현우는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스웨덴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경기에서 깜짝 선발 출전했다.

월드컵에서 신태용 감독의 선택을 받은 것은 의외였다. 그러나 조현우는 선발 기용의 이유를 몸소 보여줬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현우는 전반 20분 스웨덴 공격수 마르쿠스 베리의 위협적인 슈팅을 막았다.

그는 이후에도 몇 차례의 위기를 빠른 판단력과 안전한 볼 처리로 막아냈다. 이에 스웨덴의 파상공세 속에서도 골문을 내어주지 않았다.

다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스웨덴이 페널티킥을 얻어 득점에 성공하면서 무실점은 지켜내지 못했다.

조현우는 한국 대표팀의 패배 속에서도 가장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비록 첫 경기를 무실점으로 막는 데는 실패했으나 신태용호의 또다른 무기로 존재감을 드러내는 데에는 성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