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號)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에서 헤드셋 운영 과정의 역할 분담을 정했다.

특히 차두리 코치가 상대팀 움직임을 분석해 무선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18일(한국시간) 오후 9시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러시아월드컵 F조 1차전 한국과 스웨덴 경기엔 선발 선수 11명 외 12명이 벤치에 앉는다.

이와 함께 코치와 지원 스태프는 11명이 앉을 수 있는데, 신태용 감독과 토니 그란데 수석코치, 전경준 김남일 김해운 이재홍 코치, 이한빛 매니저, 이윤규 통역사, 이성주 팀 닥터, 임현택 의무팀장, 공윤덕 재활트레이너가 벤치에 앉을 예정이다.

상대팀 경기 내용을 분석해 무선으로 교신하는 헤드셋 착용 코치진도 정해졌다.

벤치에는 전경준 코치와 이윤규 통역사가 헤드셋을 착용한다. 기자석에는 하비 미냐노 코치와 차두리 코치, 채봉주 분석관이 앉는다.

차두리 코치가 기자석에서 상대팀 움직임을 전 코치에게 무선으로 전달하면 신 감독에게 보고하는 방식이다.

차 코치는 지난 10일 스웨덴 예테보리를 찾아 페루와의 평가전을 직접 살펴보는 등 전력 분석을 담당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