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이 높이만 있는 팀이 아님을 보여주는 창조적 플레이어"
[월드컵] 스웨덴전 해설 박지성 "포르스베리 가장 경계해야"

"우리 수비수들이 (에밀) 포르스베리를 가장 경계해야 합니다.

그 선수는 스웨덴이 높이만 가진 팀이 아니라는 걸 보여줄 창조적인 플레이어입니다.

"
한국 축구 '레전드'에서 축구 해설가로 변신한 박지성은 18일(한국시간) 스웨덴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 경기가 열린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계대상 선수를 꼽아달라는 요청에 포르스베리를 가장 먼저 언급했다.

박 해설위원은 "포르스베리는 측면에서 뛰는 공격수이지만 중앙으로의 침투 능력이 뛰어나다"면서 "그를 막으려는 우리 수비수들의 소통과 협력 플레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태용호의 간판 손흥민(토트넘)에 대한 기대감도 보였다.

그는 "손흥민이 대표팀의 에이스임을 보여줄 능력과 자격을 모두 갖추고 있는 만큼 스웨덴전에서 경기력을 보여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스웨덴은 체력 조건이 좋은 팀이고 유럽 플레이오프에서 이탈리아를 제치고 올라온 강팀이기 때문에 우리 선수들의 부담감이 클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평가전에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지만 자신 있게 경기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지성은 독일이 멕시코에 0-1로 패한 것에 대해선 "16강 진출을 노리는 우리 대표팀의 목표 달성에 좋지 않은 상황이 됐지만 스웨덴과 경기에서 좋은 결과를 얻은 후 멕시코, 독일전에 나섰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