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황희찬, 스웨덴 골문 열기 과제…수비진은 베리-토이보넨 투톱 막아야
[월드컵] 스웨덴전 특명 '역습서 득점+투톱 봉쇄 수비 조직력 높여라'
'손흥민-황희찬은 스웨덴의 골문을 열고, 수비수들은 스웨덴의 투톱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라'
한국이 18일(한국시간) 오후 9시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리는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승리를 위해 신태용호의 공격진과 수비수들에게 내려진 특명이다.

스웨덴과의 1차전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경기다.

스웨덴을 잡지 못하면 멕시코와 2차전, 독일과 3차전에서 최소 1승 1무 이상의 성적을 거둬야 하는 등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스웨덴에 패한다면 조기 탈락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이 때문에 신태용 감독은 지난 13일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도착한 후 스웨덴전 필승 해법을 위한 다양한 전략을 고민해왔다.

대표팀이 입성 후 처음 비공개 전술훈련을 진행했던 14일에도 공격과 수비 조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전술 훈련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1시간 15분가량 훈련을 했는데, 18일 스웨덴과의 조별리그 1차전 승리를 위한 조직력 다지기에 공을 들였다는 것이다.

스웨덴전 골문을 열 공격 쌍두마차로는 손흥민(토트넘)-황희찬(잘츠부르크) 투톱이 유력하다.

조커로는 장신 공격수 김신욱(전북)이나 스웨덴 리그를 경험한 문선민(인천)을 투입할 가능성이 크다.

대표팀은 중원에서 공수를 조율하는 기성용(스완지시티)을 기점으로 하는 공격 전개에서 찰떡같은 호흡과 약속된 플레이가 나와야 스웨덴의 골문을 열 수 있다.

특히 경기 초반에는 물샐틈없는 수비로 상대 공격을 차단한 뒤 공간이 열리는 한 방을 노리는 '선수비 후역습' 전략을 쓰는 만큼 역습 상황에서 효과적인 득점 루트 찾기는 신태용호의 과제다.

스웨덴의 주장인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를 중심으로 하는 포백 수비라인은 좀처럼 뚫기가 어려운 견고한 방패다.

특히 그란크비스트와 1년 가까이 호흡을 맞춘 루드비그 아우구스틴손, 빅토르 린델뢰브, 미켈 루스티그 등 네 명은 월드컵 유럽예선 10경기에서 스웨덴 공격진이 26골을 뽑는 동안 단 9실점으로 틀어막았다.

경기당 평균 1골도 채 내주지 않은 철벽 수비라인이다.

신태용호로서는 손흥민과 황희찬이 스웨덴을 상대로 득점해야만 1차전 승리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황희찬이 저돌적인 플레이로 상대 수비수들을 달고 다니며 공간을 열면 중앙으로 돌파하는 능력이 뛰어난 손흥민이 득점을 노릴 기회가 그만큼 많아진다.

황희찬이 상대적으로 움직임이 느린 스웨덴 장신 수비수들의 뒷공간으로 돌아들어 가거나 2선의 이승우(베로나)나 이재성(전북)이 적극적인 공격 가담으로 득점 찬스를 엿볼 수도 있다.
[월드컵] 스웨덴전 특명 '역습서 득점+투톱 봉쇄 수비 조직력 높여라'
중앙수비수 '듀오' 장현수(FC도쿄)와 김영권(광저우)이 주축인 우리 수비진은 스웨덴의 마르쿠스 베리-올라 토이보넨 투톱의 공세를 막아내는 게 최대 숙제다.

수비진의 끈끈한 조직력을 위해 식사할 때도 포지션별로 같은 식탁에 앉게 하고, 치료실 등 선수들이 많이 찾는 공간에 전술 흐름을 적어놓은 종이를 붙여놓은 것도 같은 맥락이다.

비공개 전술 훈련에서는 수비수들은 상대 역습 때 어떤 협력 플레이로 공격을 끊을지 방법을 집중적으로 연마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훈련 막판에는 선수를 나눠 11대 11 미니게임을 하며 실전 경기력을 높였다.
[월드컵] 스웨덴전 특명 '역습서 득점+투톱 봉쇄 수비 조직력 높여라'
프리킥과 코너킥 등 세트피스 상황에서의 득점 훈련은 이미 오스트리아 전지훈련 때 몇 차례 갈고 닦았다.

니즈니노브고르드에 입성한 뒤 17일 한 차례 진행하는 공식 훈련 때 한 번 더 세트피스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