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축구대표팀의 공식 후원 은행인 KEB하나은행이 신태용호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선전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행운의 2달러' 200장을 선물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12일(한국시간) "함영주 행장이 한국과 세네갈의 비공개 평가전이 열린 경기장을 찾아 경기 후 신태용 감독과 최영일 선수단장에게 미화 2달러짜리 지폐 200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2달러짜리 지폐는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속설이 있다.

이 지폐는 1928년 미국 연방준비은행에서 처음으로 발행됐다.

1960년 '상류사회'라는 영화의 주연 여배우였던 그레이스 켈리가 함께 출연한 프랭크 시내트라로부터 2달러짜리 지폐를 선물로 받은 뒤 모나코 왕국의 왕비가 되자 '행운의 2달러'라는 이름을 얻었다.

하나은행은 여기에서 힌트를 얻었고, 러시아 월드컵을 위해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입성하는 선수단에 선물하게 됐다.
[월드컵] 하나은행, 대표팀에 '행운의 2달러' 200장 선물

하나은행 관계자는 "32개 나라가 참가하는 월드컵에 16강, 8강 진출을 기원하는 의미를 '32+168=200'에 담아 행운의 2달러짜리 200장을 선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