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 "비장의 무기 꼭꼭 숨겨 필살기로 활용할 것"
[월드컵] 보안에 목숨 거는 신태용호… 전술훈련 공개 전무

한국 축구대표팀은 5월 21일 소집 이후 단 한 번도 전술·세트피스 훈련을 공개하지 않았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에서 강팀을 상대하기 위해선 우리의 전력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신태용 감독의 판단에서다.

실전 경기에서도 암막은 거두지 않았다.

국내 평가전 온두라스전과 보스니아전에서도 후보급 선수들을 대거 기용하며 시험을 계속했다.

특별한 세트피스 작전도 펼치지 않았다.

대표팀은 사전캠프인 오스트리아 레오강에 입성한 뒤에도 전력 노출을 꺼리고 있다.

신태용 감독은 훈련 첫날인 4일과 둘째 날인 5일 오전 훈련만 공개했는데, 모두 기본적인 체력 훈련만 진행했다.

대표팀 소집 후 전술훈련을 공개한 건 단 한 차례도 없다.

신태용 감독이 철저히 비공개 훈련을 진행하는 이유는 같은 조 강국을 상대로 승리할 길이 세트피스밖에 없다는 믿음 때문이다.

신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선수별 개인 능력으론 상대 팀을 뚫을 수 없다"라며 "전술과 전략으로 맞서야 한다"라고 말했다.

신 감독은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지휘할 때에도 수많은 세트피스를 준비한 '작전 신봉자'다.

정작 해당 대회에서 세트피스로 득점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믿음을 잃지 않고 러시아월드컵을 준비하고 있다.

신 감독은 "비공개 연습경기인 세네갈전엔 전술과 전략을 모두 쏟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상대 팀들은 한국 대표팀 비장의 무기에 큰 관심이 없는 눈치다.

첫 상대인 스웨덴의 얀네 안데르손 감독은 수차례 기자회견과 소집 훈련에서 한국에 관한 별다른 코멘트를 남기지 않았다.

스웨덴의 연습경기 상대 역시 독일, 멕시코전에 맞춰져 있다.

스웨덴은 지난 2일 덴마크와 0-0으로 비겼고, 9일 페루와 경기를 치른다.

멕시코 역시 스코틀랜드와 경기를 치른 뒤, 덴마크와 연습경기를 기다리고 있다.

독일은 2일 오스트리아와 평가전을 치렀고 8일 사우디아라비아와 마지막 평가전을 펼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아시아에 속하지만, 한국 대표팀과는 전혀 다른 팀 색깔을 갖고 있다.

상대 팀들의 무관심은 한국 대표팀 사전캠프에서도 느낄 수 있다.

대표팀의 사전캠프인 오스트리아 레오강은 같은 조 독일과 맞닿은 곳이지만, 독일 축구관계자와 취재진은 단 한 번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항공편으로 2시간가량 거리의 스웨덴도 마찬가지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독일 취재진 1명이 손흥민(토트넘),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스웨덴 취재진 1명이 신태용 감독의 인터뷰를 요청했는데, 인터뷰가 불가능하다고 고지하자 훈련장을 찾지 않겠다고 통보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축구대표팀은 앞으로도 계속 보안을 유지하며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7일 볼리비아와 평가전은 공개하지만 11일 세네갈과 평가전은 전면 비공개로 치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