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호·권창훈 빠진 가운데 최종 23명 추리기 작업
손흥민의 투톱 파트너는?…황희찬 유력 속 경쟁 구도
신태용 감독 "이승우·구자철·문선민도 투톱 후보"
'26명' 신태용호 생존경쟁… 손흥민 '짝 찾기' 본격화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르기 위한 신태용호 예비 태극전사들의 생존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에 소집된 선수들은 지난 21일 서울광장에서 월드컵 출정식을 하고 오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로 이동해 30분 약식 훈련으로 소집 첫날을 보냈다.
'26명' 신태용호 생존경쟁… 손흥민 '짝 찾기' 본격화

이어 22일에는 국제축구연맹(FIFA)에 낼 검진 자료 확보를 위한 메디컬 테스트와 방송용 프로필 사진 촬영을 하며 휴식을 취했다.

대표팀 소집 사흘째인 23일이 담금질을 본격화하는 첫날인 셈이다.

신태용 감독은 애초 28명의 대표팀 소집명단을 발표했다.

그러나 아킬레스건이 파열된 미드필더 권창훈(디종)은 소집 전 대상에서 제외됐다.

또 베테랑 공격수 이근호(강원)는 월드컵 출정식까지 참석하고도 소집 전 다친 무릎 부상 회복에 6주가 걸린다는 진단을 받고 낙마했다.

현재 대표팀에 소집된 26명이 월드컵 최종 엔트리(23명)에 들기 위한 경쟁을 벌이게 된 것이다.

물론 예비 엔트리(35명)에 포함된 추가로 7명이 있지만 신태용 감독은 직접 테스트하는 26명 가운데 23명을 추릴 가능성이 크다.

가장 관심을 끄는 대표팀 내 경쟁 구도는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의 투톱 파트너로 누가 낙점을 받을지다.

저돌적인 플레이가 돋보이는 황희찬(잘츠부르크)이 가장 유력한 가운데 이근호가 빠진 백업 자리를 놓고 장신 공격수 김신욱(전북)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A매치 경험이 전무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문선민(인천)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26명' 신태용호 생존경쟁… 손흥민 '짝 찾기' 본격화

신태용 감독은 이근호의 부상 낙마에 안타까움을 표현하면서도 대체 선수를 추가 발탁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했다.

대신 이근호의 공백을 남은 선수로 메우겠다고 밝혔다.

신태용호에 깜짝 승선한 이승우, 문선민이 손흥민의 새로운 투톱 파트너 후보다.

신 감독은 "문선민, 이승우, 구자철 등으로 투톱의 형태를 만들 수 있다"면서 "아울러 다른 전술도 만들었다.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구자철은 작년 11월 14일 세르비아와 평가전 때 손흥민의 투톱 짝으로 출격했지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문선민과 이승우는 손흥민과 호흡을 맞춰본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A매치 출전 경험도 전무하다.

하지만 신 감독이 새로운 손흥민의 파트너로 문선민과 이승우를 고려하겠다는 선언한 만큼 손흥민-문선민 또는 손흥민-이승우 조합이 실험될 가능성은 남아 있다.
'26명' 신태용호 생존경쟁… 손흥민 '짝 찾기' 본격화

당돌한 20대의 이승우와 스웨덴 리그를 경험한 문선민이 경쟁을 뚫고 월드컵 최종 명단에 들 가능성은 그만큼 커진 셈이다.

26명 가운데 3명은 탈락해야 한다.

월드컵 최종 엔트리(23명) 마감시한이 6월 4일이기 때문에 보름여의 훈련과 두 차례 국내 평가전을 통한 테스트를 거쳐 대표팀 출국 전날인 6월 2일 최종 23인의 태극전사가 정해질 전망이다.

골키퍼 3명(김승규, 김진현, 조현우)과 남은 공격수 3명(손흥민, 황희찬, 김신욱)은 무난하게 최종 명단에 오를 전망이다.

반면 수비라인에서는 탈락자 3명에 들지 않기 위한 생존경쟁 관문을 통과해야 러시아행 티켓을 잡을 수 있다.
'26명' 신태용호 생존경쟁… 손흥민 '짝 찾기' 본격화

신 감독은 일단 붙박이 장현수(FC도쿄)와 함께 중앙수비라인을 책임질 선수 고르기에 초점을 맞출 전망이다.

든든한 중앙수비수였던 김민재(전북)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센터백 후보 6명이 소집명단에 들었다.

김영권(광저우)과 권경원(톈진), 윤영선(성남), 정승현(사간도스), 오반석(제주) 등 5명이 살아남기 위한 경쟁을 벌인다.

또 부상에도 대표팀에 소집돼 재활을 병행하는 수비수 김진수(전북)가 최종 23명에 포함될지도 관심거리다.

신 감독은 김진수에 대해 "현재 몸 상태로는 국내에서 열리는 두 차례 평가전(28일 온두라스, 6월 1일 보스니아전)에 출전하기 힘들다"면서 자체 테스트를 거쳐 최종 발탁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26명' 신태용호 생존경쟁… 손흥민 '짝 찾기' 본격화

아울러 소속팀에서 출전 시간이 적어 실전 경기력이 떨어진 베테랑 미드필더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최종 명단에 포함돼 세 번째 월드컵 출전 꿈을 이룰지도 대표팀 소집 기간 관전 포인트다.

신태용호 선수들은 파주 NFC에서 담금질한 뒤 26일 오후 온두라스와 평가전(28일 오후 8시, 대구스타디움)이 열리는 대구로 이동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