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다 49개국 선수 567명, 金 80개 놓고 우정의 레이스
폐막식은 따뜻한 격려의 무대…'4년 후 베이징에서 다시 만나요'
주목받은 황연대 성취상…한국 종합 10위 무산에도 '감동' 선사
'한계 뛰어넘은 도전' 평창 겨울스포츠 축제, 화려한 피날레

장애인 선수들이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과 투혼으로 설원과 빙판을 뜨겁게 달궜던 '겨울 동화'가 드디어 막을 내렸다.

전 세계인에게 또 한 번 열정과 감동을 선사했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이 18일 저녁 8시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인간 승리 드라마'를 마쳤다.

1988년 서울 하계패럴림픽 이후 무려 30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 이번 평창 동계패럴림픽에는 역대 최다 규모인 49개국, 567명의 선수가 참가해 80개의 금메달을 놓고 우정의 레이스를 펼쳤다.

개최국인 한국은 6개 전 종목에 걸쳐 선수 36명과 임원 47명 등 역대 가장 많은 총 83명이 참가해 지구촌 최대의 겨울스포츠 축제를 즐겼다.

또 북한은 동계패럴림픽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를 받은 노르딕스키의 김정현과 마유철을 포함해 선수단 20명과 대표단 4명을 파견해 처음 '평화 올림픽'에 동참했다.

의족 선수인 북한의 마유철은 개회식 때 한국의 시각장애 선수 최보규와 나란히 남북의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서 평화의 의미를 더했다.
'한계 뛰어넘은 도전' 평창 겨울스포츠 축제, 화려한 피날레

평창의 마지막 밤을 수놓을 폐회식은 '따뜻한 격려의 무대'로 꾸며진다.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인 반다비가 평창올림픽스타디움 중앙에 등장하면 관중이 하나 되어 카운트다운으로 폐회식의 막을 연다.

이번 대회 참가한 6개 종목의 대표 선수 6명이 태극기를 들고 입장한다.

태극기가 게양되면 장애-비장애인으로 구성된 영월동강합창단이 애국가를 부른다.

이어 신명 나는 '아라리요' 공연이 펼쳐진다.

김창완 밴드가 '우리의 소리' 아리랑 연주를 하고, 밴드 사운드와 국악이 어우러지다가 명창 이춘희의 '본조 아리랑'과 흥겨운 록 버전 아리랑이 폐회식장의 분위기를 북돋운다.

참가국들의 국기가 입장하면 이번 대회 기간 새롭게 선출된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선수위원이 소개되고, 성공 대회를 위해 헌신한 자원봉사자 대표에게 꽃다발을 전달한다.

곧이어 폐막식의 특별한 무대가 마련된다.

대회 최우수선수상 격인 '황연대 성취상' 시상식이다.

1988년 서울 하계패럴림픽 때 처음 시상해 올해로 30년을 맞는 황연대 성취상은 패럴림픽 정신을 가장 잘 보여준 남녀 선수에게 수여된다.

이번 평창 대회에서는 남자 알파인스키의 아담 홀(31·뉴질랜드)과 여자 크로스컨트리스키의 시니 피(29·핀란드)가 영예를 안았다.

이 상의 시발점이 된 황연대 여사가 직접 시상자로 나서 두 명에게 75g의 순금으로 제작한 메달을 수여한다.

또 역대 황연대 성취상 수상자 5명이 소아마비 장애를 딛고 장애인 인권에 헌신한 황연대 여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메달을 걸어준다.

올해로 80세를 맞은 황연대 여사는 알츠하이머병(치매)과 3년째 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깊은 울림을 남긴다.
'한계 뛰어넘은 도전' 평창 겨울스포츠 축제, 화려한 피날레

곧이어 본격적인 문화 공연이 시작된다.

폐회식의 주제는 '우리가 세상을 움직이게 한다'.
청각장애 무용수인 고아라가 꽃이 움트는 과정을 독무대로 표현하고, 시각장애 피아니스트인 김예지와 카운터테너 이희상이 '꽃이 된 그대'를 부르며 감동적인 선율을 선사한다.

이어 평창 동계패럴림픽 기간 얼음과 눈 위에서 열정과 투지를 보여준 선수들의 뜨겁고 아름다운 도전 장면들이 대형 전광판 영상을 통해 흘러간다.

장애를 뛰어넘은 인간의 도전 의지가 어디까지 가능한지를 보여준 감동적인 순간들이다.

10일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을 지킨 대회기가 패럴림픽 찬가에 맞춰 내려오고, 이 대회기는 평창군수의 손을 거쳐 차기 개최지인 베이징 시장에게 전달된다.

2022년 대회 개최지인 베이징은 화려한 공연으로 4년 후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한다.

이희범 평창 조직위원장과 앤드루 파슨스 IPC 위원장의 연설에 이어 열흘간 평창을 밝혔던 성화가 사그러든다.

이번 성화 소화 때는 기존 평범한 방식에서 벗어나 특별한 방식으로 불을 끄는 장면을 깜짝 연출할 예정이다.

성화가 꺼진 후 가수 에일리와 배희관 밴드가 장애인-비장애인의 구별이 없는 '공존의 세상'을 노래하는 무대로 폐회식이 마무리된다.

한편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종합 순위 공동 16위에 올라 당초 목표였던 '톱 10'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노르딕 철인' 신의현이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7.5㎞ 좌식에서 한국 동계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한계 뛰어넘은 도전' 평창 겨울스포츠 축제, 화려한 피날레

한국은 1992년 알베르빌 대회를 통해 동계패럴림픽 무대에 데뷔했지만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때 알파인의 한상민 은메달과 2010년 밴쿠버 대회 때 휠체어컬링의 은메달이 전부였다.

또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값진 동메달을 따냈고, 신의현은 앞서 크로스컨트리 15㎞에서 동메달을 수확하며 메달 레이스를 주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