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2·한국체대)이 아끼던 라켓을 잃어버렸다가 되찾는 아찔한 소동을 겪었다.

정현은 지난 2일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멕시코오픈을 8강으로 마무리한 뒤 이튿날 미국 로스앤젤레스행 비행기에 탔다. 6일 열리는 자선 대회 ‘데저트 스매시’에 출전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했을 때는 짐과 함께 부쳤던 라켓가방이 보이지 않았다. 라켓 없이 대회를 치러야 할 상황이 된 것이다.

정현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 사실을 알리고 라켓 찾기에 나섰다. 그는 트위터에 “아카풀코에서 로스앤젤레스로 오면서 라켓을 잃어버렸다. 내게는 무척 중요한 물건”이라는 글을 남겼다.

정현이 이용했던 항공사인 아메리칸 항공이 즉각 “수하물 번호를 알려주면 확인해보겠다”는 댓글을 달았다. 그로부터 10시간이 지난 후 정현은 “모두가 이제 안도했다”는 글과 함께 되찾은 라켓가방 사진을 트위터에 남겼다. 라켓은 엉뚱한 행선지에 가 있었다.

정현은 세계 정상급 테니스 선수와 할리우드 톱스타가 출전하는 데저트 스매시 대회에 출전한 뒤 8일부터 캘리포니아 주 인디언웰스에서 열릴 ATP투어 BNP 파리바오픈에 나서 시즌 첫승에 도전한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