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여자 대표팀 선수들이단합된 남자 대표팀과 상반되는 경기를 펼쳐 주목받고 있다.

여자 대표팀 선수들은 19일 저녁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의 기록으로 7위에 그쳐 준결승행 티켓 확보에 실패했다.

최선의 노력을 다한 국가대표들이 모든 경기에서 좋은 결과만을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여론의 지탄을 받게 된 것은 어떤 경기보다 팀워크가 중요한 팀추월에서 2명의 선수가 노선영(콜핑팀) 선수를 제쳐두고 경기를 펼쳤다는 것과 경기 직후의 인터뷰 내용 때문이었다.

팀추월은 마지막으로 결승점을 통과한 선수의 기록으로 팀 기록을 측정하기 때문에 3명 선수 모두의 호흡이 중요하지만 우리 팀은 성적을 떠나서 동료애마저 사라진 최악의 조직력으로 실망감을 안겼다.

“중간에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풉) 뒤에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왔다. 선두의 랩타임은 계속 14초대였다. 생각보다 기록이 잘 나왔는데 팀추월은 마지막 선수가 찍히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많이 아쉽다.” (김보름)

“사실 선영이 언니가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을 아예 안 했던 건 아니었는데 그걸 저희가, 근데 기록 욕심도 있다 보니까.. 나랑 보름 언니가 욕심을 낸 것 같다. 솔직히 이렇게 벌어질지 몰랐다. 월드컵에서도 이정도는 아니었다.” (박지우)

마치 노선영이 뒤쳐져서 좋은 기록을 내지 못했다는 이같은 발언에 국민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노선영과의 간격이 멀어지자 SBS 제갈성렬 해설자는 "저러면 안된다. 같이 들어와야 한다. 노선영이 떨어진 줄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배성재 아나운서 또한 "팀추월에서 결코 나와서는 안되는 장면이 나왔다"고 개탄했다.

경기 후 밥데용 코치만이 홀로 남겨진 노선영 선수를 위로했다.



반면 한국 장거리 스피드스케이팅의 대들보 이승훈(대한항공)은 후배들을 이끌고 남자 팀추월의 사상 첫 금메달을 향한 질주에 나서고 있다.

이승훈, 김민석(성남시청), 정재원(동북고)으로 구성된 남자 팀추월 대표팀은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4강전을 벌인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앞선 남자팀 경기에서 맏형 이승훈은 체력이 떨어진 고등학교 1학년 정재원의 앞에서 리드하고 김민석은 뒤에서 밀어주며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뉴질랜드를 꺾는다면 은메달을 확보하고, 네덜란드-노르웨이전 승자와 곧바로 금메달을 다투는 결승전을 벌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