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준준결승에서 우리 여자 대표팀 선수들이 이해할 수 없는 경기 운영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여자 대표팀 선수들은 19일 저녁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의 기록으로 7위에 그쳐 준결승행 티켓 확보에 실패했다.

특히 김보름(강원도청)은 경기 후 강한 아쉬움을 표현하며 "중간에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웃음). 뒤에 (노선영 선수가)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며 기록이 조금 아쉽게 나온거 같다"고 인터뷰 해 논란을 일으켰다.

대표팀은 이날 총 6바퀴를 도는 경기에서 마지막 한 바퀴 정도를 남기고 노선영(콜핑팀) 혼자 크게 뒤처지면서 팀추월에서도 좀처럼 보기 힘든 간격을 보여줬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팀추월은 마지막으로 결승점을 통과한 선수의 기록으로 팀 기록을 측정하는 경기다.

팀 추월에서는 3명 선수 모두의 호흡이 중요한데 우리 팀은 성적을 떠나서 동료애마저 사라진 최악의 조직력으로 실망감을 안겼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노선영과의 간격이 멀어지자 SBS 제갈성렬 해설자는 "저러면 안된다. 같이 들어와야 한다. 노선영이 떨어진 줄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배성재 아나운서 또한 "팀추월에서 결코 나와서는 안되는 장면이 나왔다"고 개탄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네티즌들은 경기 이후 "차라리 꼴찌를 하더라도 서로 격려하고 팀워크 좋은 그런 팀을 원한다", "팀 경기에서 부족한 팀원을 챙기지 않는 모습은 문제가 있다. 쇼트트랙인 줄", "국가대표 마크에는 어울리지 않는 행동이었다", "꼴등을 해도 함께 호흡하고 도와서 들어왔으면 다들 박수를 보냈을 것이다", "사상 최악의 동계올림픽의 장면이었고 추악한 스포츠가 됐다. 살다살다 왕따 실시간중계는 처음 본다", "인터뷰 중 노선영 선수가 뒤쳐졌다고 피식하는건 정말 보기힘들었다. 이게 팀이 맞나싶다", "경기 내용, 경기 후 태도, 인터뷰 모든게 최악. 국가 대표 달고서, 더군다나 자국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꼭 그래야만 했나", "김보름 경기 끝나고 가장 먼저한 게 노선영 위로가 아닌 개인SNS 비공개로 전환한거 실화냐", "우리집 댕댕이도 혼자 뛰어가다가 나 잘 오나 뒤돌아본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