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라 등 쇼트트랙 선수, 한국 선수들 모두 좋은 성적 기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배구여제' 김연경(30·중국 상하이)이 특별한 휴가를 보낸다.

13일 김포공항으로 입국한 김연경은 "동계 종목을 직접 관람하는 건 처음이다.

스노 발리볼도 처음 해본다"며 "신나게 응원하고, 재밌는 경험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곧바로 강릉으로 이동해 이날 오후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과 여자 쇼트트랙 500m 준결승·결승을 지켜본다.

겨울 종목 배구 선수에게 동계 올림픽은 가까이서 즐길 수 없는 이벤트다.

김연경은 "쇼트트랙을 좋아한다. 하지만 배구 시즌과 동계 종목 시즌이 겹쳐서 올림픽 등을 TV로만 봤다"며 "마침 중국리그가 잠시 쉴 때 우리나라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려 관중석에서 응원할 수 있다. 큰 행운이다"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남자 쇼트트랙 서이라(26)와 친분이 깊다.

최민정(20)과는 시상식에서 마주친 적이 있다.

김연경은 "서이라를 제외한 쇼트트랙 선수들과는 친분이 없다. 하지만 임효준(22)이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따고, 오늘 최민정이 여자 500m 준결승·결승을 치르는 건 알고 있다. 정말 쇼트트랙을 좋아한다"고 웃으며 "쇼트트랙 선수들 모두 좋은 성적 거뒀으면 좋겠다. 오늘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했다.
'휴가' 김연경 "낯선 동계종목 응원·스노발리볼 즐기려고요"

김연경도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올림픽을 경험한 '올림피언'이다.

큰 무대의 떨림과 긴장감을 잘 안다.

김연경은 "경기를 앞둔 선수들은 부담감과 설렘, 긴장감이 혼재할 것이다.

나도 그랬다"고 떠올리며 "국외에서 올림픽을 치르면서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에 출전하면 기분이 어떨까'라고 생각한 적이 있다.

우리나라에서 열리니 부담은 배가 될 수 있다.

하지만 그만큼 많은 팬의 응원을 받으니 긴장을 줄이고 좋은 결과 얻길 바란다"고 한국 대표 선수들을 응원했다.

김연경은 14일 또 낯선 일을 한다.

국제배구연맹(FIVB)과 유럽배구연맹(CEV)은 14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 있는 오스트리아 하우스에서 스노 발리볼 쇼케이스를 연다.

김연경은 "FIVB의 연락을 받고 흔쾌히 응했다. 인도어 발리볼, 비치 발리볼은 익숙하지만 눈 위에서 하는 배구는 나도 낯설다"며 "많은 분께 스노 발리볼을 알리고 싶다. (미끄러지지 않게) 축구화를 준비했고, 옷도 두껍게 입을 생각이다. 나부터 즐기면서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