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넘보는 박성현… '슈퍼여제'로 거듭나려면

스윙 균형 잃어 티샷 실수 잦아
벙커샷 세이브율 지나치게 낮아
'굿샷' 다음날 무너지는 징크스 극복하라

박성현은 ‘신인 3관왕’ 등극으로 슈퍼루키의 위력을 입증했다. 하지만 약점도 드러냈다. ‘39년 만의 대기록’이란 엄청난 성과를 냈으면서도 ‘최저평균타수상’을 렉시 톰슨에게 내준 것은 해결해야 할 과제다.

티샷부터 공을 그린까지 보내는 ‘티 투 그린(tee-to-green)’ 정확도를 높여야 한다. LPGA 올 시즌 장타 서열 10위 중 7위(270.63야드)에 해당하는 비거리를 낸다. 하지만 페어웨이 정확도가 120위(69.01%)에 그쳤다. 3타를 잃어 ‘꿈의 4관왕’ 문턱에서 브레이크가 걸린 3라운드가 전형적인 사례다. 14개의 티샷 중 7개(50%)만 페어웨이를 지켰다. 상·하체가 정확한 순서대로 회전해야 하는 스윙이 균형을 잃은 탓이다. 상·하체가 따로 논 것이다. 문제 구역으로 티샷이 자주 날아가다 보니 두 번째 샷이 좋을 리가 없다. 3라운드에서 딱 절반만 공을 그린에 올렸을 뿐이다. 버디를 잡아야 할 6번 홀(파5)에서 더블보기를 범하면서 선두를 내준 것도 스윙 균형이 깨진 티샷 탓이다.

톰슨도 드라이버 정확도가 116위(69.39%)다. 박성현과 별 차이가 없다. 하지만 그린 적중률이 LPGA 투어 1위(77.71%)다. 티샷이 망가져도 어떤 식으로든 공을 그린에 올려놓는 ‘티 투 그린’ 히팅 능력이 뛰어나다는 얘기다.

'굿샷' 다음날 무너지는 징크스 극복하라

‘잘되는 날’과 ‘안 되는 날’의 편차가 극심한 롤러코스터형 경기를 자주 한다는 점도 숙제다. 박성현은 올 시즌 23개 대회에 출전해 13번의 오버파 라운드를 적어냈다. 톰슨이 21개 대회에서 9번 오버파를 적어낸 것에 비하면 많다.

톰슨도 출렁임이 심한 선수다. 톰슨이 12언더~4오버파의 진폭을 보인 데 비해 박성현은 9언더~6오버파를 기록했다. 문제는 좋은 성적이 나온 다음날 성적이다. 톰슨은 상승세를 그대로 이어간 경우가 더 많다는 게 확연히 다르다. 톰슨은 올 시즌 몰아치기의 기준으로 보는 7언더파 이상을 6라운드나 쳤다. 이렇게 친 다음 라운드에서 100% 언더파를 이어갔다. 지난 1월 퓨어실크바하마대회 2라운드에선 12언더파를 치고도 다음날 7언더를 또 몰아쳤다. 박성현은 7언더파 이상을 기록한 7개 라운드 가운데 1개 라운드만 언더파를 이어갔을 뿐이다.

벙커샷만 잘했더라도 최저타수상이 그의 손에 있었을 가능성도 있다. 박성현은 올 시즌 45.31%의 샌드 세이브율을 기록했다. 전체 78위다. 톰슨이 70.37%로 1위다. 시즌 최종전인 CME투어챔피언십에서 박성현은 4개의 벙커샷 중 1개만 성공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