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평창 개폐회식장에서 시설물 준공식…축하 콘서트도 진행
성화 봉송에 이어 올림픽 시설도 완공… '평창 준비 완료'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1988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우리나라에 도착해 봉송 릴레이를 시작한 가운데 대회가 치러질 올림픽 시설도 속속 완공되면서 '평창 준비'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2일 "오는 4일 평창 올림픽 개폐회식장 본관동에서 대회 개막 G-100일을 기념해 전 세계인을 맞을 준비가 끝났다는 의미의 시설물 완공 선언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시설물 완공 선언 및 올림픽플라자 준공식에는 여형구 조직위 사무총장과 최문순 경기도지사,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심재국 평창군수 등이 참석해 완공을 기념하는 테이프 커팅 행사를 펼칠 예정이다.

평창올림픽에서 가장 상징적인 건물은 개막식과 폐회식이 열리는 올림픽 플라자다.

1천183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올림픽 플라자는 2015년 12월 첫 삽을 떠서 1년 10개월 만인 지난 9월 30일 완공했다.

24만㎡의 부지에 세워진 올림픽플라자는 지하 1층·지상 7층의 철골·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설계됐고, 3만5천석의 가변석을 갖췄다.

새로 지은 6개 경기장도 99.46%의 공정률을 보이며 사실상 완성됐다.

건물은 모두 완성됐고, 경기장 주변 시설 공사만 남았다.

강릉아이스아레나, 강릉하키센터, 관동하키센터는 이미 지난해 12월 완공된 가운데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은 지난 3월 공사를 끝냈다.

정선 알파인 경기장(공정률 98%)과 알펜시아 슬라이딩 센터(공정률 98.8%)도 지난해 12월 코스 공사를 끝내고 오는 12월까지 대회장 조성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기존 시설을 개량해서 사용하는 나머지 6개 경기장 공사도 거의 끝나면서 12개 경기장의 전체 공정률은 99.56%에 달해 올림픽 시설물 공사가 사실상 마무리됐다는 게 조직위의 설명이다.

한편, 이번 준공식 이후에는 인기 아이돌 워너원, 엑소, 빅스, 레드벨벳 등을 비롯해 에일리, 백지영 등 인기가수 24개 팀이 출연해 대회 개막 100일을 축하하는 드림콘서트도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